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급대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29번 환자' 부인 30번째 확진자…감염경로 아직 몰라

    '29번 환자' 부인 30번째 확진자…감염경로 아직 몰라

    ... 코로나 19 에 걸렸다고 꾀병을 부린 소동이 일어났습니다. 40대 남성 김모 씨는 어제 오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자신은 코로나 19 의심자로 해외여행을 다녀왔다고 주장했지만, 구급대원이 체온을 재고 경찰이 출입국 관리소에 출국 이력을 문의한 결과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김씨가 그제도 자신이 코로나 19 에 감염된 것 같다면서 허위 신고를 한 것으로 파악하고, ...
  • 클럽 종업원 폭행 40대, 체포되자 "코로나 걸렸다" 꾀병

    클럽 종업원 폭행 40대, 체포되자 "코로나 걸렸다" 꾀병

    ... 클럽에서 술을 마시고 소란을 피우다가 자신을 말리는 종업원에게 주먹을 휘두른 혐의로 40대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경찰에서 "최근 외국에 다녀왔으며 신종코로나에 감염됐다"고 말해 출동한 구급대원이 체온을 재는 등 조사에 혼란을 빚었다. 하지만 A씨의 체온은 정상이었고 외국 방문 이력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16일에도 자신이 신종코로나에 감염된 것 같다며 112에 ...
  • “손주 돌봐야” 이천 격리시설 입소한 할머니

    ... 영·유아에 대해서는 별도로 이유식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우한 교민들의 생활 지원을 위해 이번에 40명의 정부합동지원단을 꾸렸다. 이 중에는 의사 2명과 간호사 2명, 구급대원 2명도 포함됐다. 특히 이번 입소자 가운데 임신 12주 된 교민이 있어 산부인과 진료도 검토하고 있다. 행안부 관계자는 “앞서 진천에 입소한 교민 가운데 임신부가 있어 원격으로 화상 진료를 ...
  • 폭행 현장 출동했더니 고열 중국여성…경찰 4명 격리

    폭행 현장 출동했더니 고열 중국여성…경찰 4명 격리

    ... 이송됐습니다. 현장에 나간 경찰과 소방대원도 함께 격리됐습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골목으로 구급차가 들어옵니다. 보호복을 입은 소방대원들이 오가고, 머리에 붕대를 감은 남성이 부축을 받아 ... 건 오늘(13일) 새벽 3시 40분쯤입니다. 폭행 사건은 이 식당 내부에서 발생했습니다. 구급대는 가게 안에 있던 중국인 여성이 고열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당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손주 돌봐야” 이천 격리시설 입소한 할머니 유료

    ... 영·유아에 대해서는 별도로 이유식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우한 교민들의 생활 지원을 위해 이번에 40명의 정부합동지원단을 꾸렸다. 이 중에는 의사 2명과 간호사 2명, 구급대원 2명도 포함됐다. 특히 이번 입소자 가운데 임신 12주 된 교민이 있어 산부인과 진료도 검토하고 있다. 행안부 관계자는 “앞서 진천에 입소한 교민 가운데 임신부가 있어 원격으로 화상 진료를 ...
  • 관광객 17명 살린 인천대교 '원더우먼'

    관광객 17명 살린 인천대교 '원더우먼' 유료

    ... 생각뿐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출동한 경찰은 버스를 일반도로로 옮겼고, 관광객들은 대체버스를 타고 목적지로 이동했다. 운전 중 가슴 통증으로 쓰러진 A씨는 심정지 상태에서 구급대원의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탑승객들에 따르면 A씨는 의식을 잃기 전까지 운전대를 놓지 않았다고 한다. 경찰은 부검으로 A씨의 사망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준섭 ...
  • [취재일기] 법무부 '박종철' 같은 사건 없을거라 자신하나

    [취재일기] 법무부 '박종철' 같은 사건 없을거라 자신하나 유료

    ... 검찰 사무실을 일부 들어갈 수 있는 권한이 있다. 가끔 청사를 둘러보면 복도에서 “지금 뭐라고 하는 거냐”며 수사관이 피의자에게 지르는 고성을 들을 수 있다. 쓰러진 피의자를 호송하는 구급대원이 1층으로 들어오는 장면을 보기도 했다. 법무부는 피의자 인권 보호라는 이유로 훈령을 만들었다. 하지만 정보력에 있어 우위인 권력을 통제할 언론을 묶어두는 일이 과연 피의자 인권을 위한 일인지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