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육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재일기] 교육부, 수능 가채점 회피…학생들만 애먼 고생

    [취재일기] 교육부, 수능 가채점 회피…학생들만 애먼 고생 유료

    ... 도입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는데, 교육부의 반대로 무산됐다. 지난 2002년과 2003년에 가채점 결과를 발표했다가 실제 채점 결과와 차이가 크다는 이유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기 때문이다. 교육계에서는 “교육부가 고생해서 가채점 결과를 내놔봐야 '득보다 실이 많다'고 판단한 것 같다”는 얘기가 나온다. 교육부가 현실을 외면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학생·학부모에게 돌아간다. 더구나 ...
  • 조국딸이 바꾼 대입…정시 40%이상 확대 유료

    ... 단순화한다는 구상이다. 교육부가 지목한 16개 대학의 논술 선발 비중은 10.6%에 달한다. 대다수 대학이 논술을 폐지하고 정시 비중을 늘릴 것으로 예상된다. 축소·유지 여부를 놓고 교육계 안팎이 대립 중인 학종은 따로 비율을 제한하지 않았다. 하지만 '부모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소'는 폐지된다. 학생부에서 수상실적, 독서, 자율동아리, 개인 봉사 등은 현재 중3까지 문항을 ...
  • “실제론 정시 비중 50% 넘고, 강남·외고·자사고 쏠림 심해질 것”

    “실제론 정시 비중 50% 넘고, 강남·외고·자사고 쏠림 심해질 것” 유료

    교육부가 28일 현 중3이 치르는 2023학년도 대입까지 서울 16개 대학의 정시를 40% 이상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밝히자 교육계 안팎에선 기존 대입 지형의 지각 변동을 예상한다. 교육부는 서울 소재 대학들만을 겨냥한 '핀셋 권고'를 했지만 정시확대 기조가 다른 대학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또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서 비교과가 축소되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