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련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그날 전국서 모인 대구교회...신천지는 몇명 왔는지 이미 안다

    그날 전국서 모인 대구교회...신천지는 몇명 왔는지 이미 안다

    ... 모였을까. 대구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인 31번이 예배를 드렸던 2월 9일(일요일)과 16일(일요일) 대구교회에는 대구·경북지역뿐 아니라 전국에서 신천지 신도 등 관련자들이 찾아왔다. 이 중 21일까지 십여명의 인원이 확진자가 되면서 이런 의문이 커지고 있다. 아직 확진자는 아니지만, 그날 대구교회에 갔다가 자가격리된 사람도 경남만 7명이어서 이숫자를 ...
  • 강남 중진 2명 물갈이…'한강 벨트' 쇄신 나선 김형오

    강남 중진 2명 물갈이…'한강 벨트' 쇄신 나선 김형오

    ... 복당을 오갔다. 외교통일 분야에서 강점을 보이며 국회 외교통일위원장도 맡고 있는 윤 의원이지만 과거 행적 논란 등이 발목을 잡은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당 공관위 관계자도 “진박 논란 등 관련자들의 공천에 불이익이 있을 것”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컷오프에 대해 “여러 가지를 검토했으며 다들 현명한 판단을 내리리라 생각한다”며 “이번 총선 승리를 위해 희생과 헌신, ...
  • 대구 신천지 신도 544명 "증상 있다"…8명 중 1명꼴

    대구 신천지 신도 544명 "증상 있다"…8명 중 1명꼴

    ... '증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모두 544명인데 보건당국은 이들 먼저 검사에 들어갔습니다. 이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대구에서 추가로 확인된 42명의 확진자는 모두 신천지 관련자입니다. 어제와 오늘 추가로 확인된 환자 122명 중 신천지 관련자는 90명입니다. 신천지와 관련된 환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오후 2시 기준 대구 ...
  • 하루에만 100명 추가 확진…한 달 만에 메르스 넘었다

    하루에만 100명 추가 확진…한 달 만에 메르스 넘었다

    ... "31번 환자, 대남병원·장례식장 방문 안 해"…병원 주변 '적막' 광주 확진자 3명, 대구 신천지 방문…가족 2명 의심증상 확진자 수 총 204명…추가된 48명 중 46명 신천지 관련자 백순영 "청도 대남병원서 신천지 봉사 잦아…활동 확인해야" 정부, 대구·경북 청도 특별관리지역 선포…"경보 현단계 유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응답하라, 김명수

    [노트북을 열며] 응답하라, 김명수 유료

    ... 책임져야 할 대법원(장)에 대해선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할 대목이 있다. 법원은 검찰 조사 이전 세 차례 진상조사를 벌였다. 세 번의 조사 모두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확인하지 못했고, 관련자들을 고소·고발할 수 없다는 결론에 다다랐다. '법원내 적폐'를 처벌해야 한다는 주장이 들끓자 김명수 대법원장은 2018년 6월 “고소·고발은 할 수 없지만 검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
  • 세금 빼먹은 '스카이캐슬' 코디들

    세금 빼먹은 '스카이캐슬' 코디들 유료

    ... 조사 대상에 포함했다. 임광현 국세청 조사국장은 “마스크 사재기 등 불법 유통업체에 마스크를 대량으로 판매하거나, 구매한 거래처도 조사 대상에 포함할 것”이라며 “조사 대상자 본인은 물론, 가족 등 관련자의 자금 출처 조사도 병행해 어느 때보다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 세금 빼먹은 '스카이캐슬' 코디들

    세금 빼먹은 '스카이캐슬' 코디들 유료

    ... 조사 대상에 포함했다. 임광현 국세청 조사국장은 “마스크 사재기 등 불법 유통업체에 마스크를 대량으로 판매하거나, 구매한 거래처도 조사 대상에 포함할 것”이라며 “조사 대상자 본인은 물론, 가족 등 관련자의 자금 출처 조사도 병행해 어느 때보다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