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기찬의 인(人)프라] 1시간과 5분의 차이…고용정책의 성패 갈린다

    [김기찬의 인(人)프라] 1시간과 5분의 차이…고용정책의 성패 갈린다 유료

    ... 통계청장(한국기술교육대 교수)은 “무엇보다 고용센터 직원의 역량에서 확 차이가 난다”고 말했다. 한국의 고용정책이 성공하려면 고용서비스의 질을 좌우하는 상담사의 능력치를 끌어올리고, 전문 양성 과정을 만들어야 한다는 얘기다. 안네 드 스메드 벨기에 고용센터(LE FOREM)장은 “실직자가 찾아오면 상담을 하는데 최소 1시간은 걸린다”고 말했다. 매티아스 슐제 뵈잉 독일 오펜바흐 잡센터장도 ...
  • 박능후 “코로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서 들어온 한국인”

    박능후 “코로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서 들어온 한국인” 유료

    ...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렇게 말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사실과 다르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다. 박 장관의 이날 발언은 정점식 미래통합당 의원과의 문답 과정에서 나왔다. 정 의원이 “대한의사협회에서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계속 건의해 왔다. 왜 중국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지금 시행하지 않고 있느냐”고 묻자 박 장관은 “의학적 관점에서 ...
  • 文 "머잖아 종식" 발언 후폭풍…의심받는 국정상황실장 행보 유료

    ... 창업과 일자리 창출의 선순환도 뚜렷해졌다. 그런 가운데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해 경제의 발목을 잡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경제 위기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목표에 집중하는 과정에서 청와대 내에서 “곧 극복될 것”이라는 집단사고(group thinking)가 작용한 측면도 있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바이러스 자체는 다소 강한 독감 정도로, 치사율이 높지 않다는 측면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