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거 청와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탁현민 측근 30억 일감 특혜 의혹…청와대 “3건 8900만원 계약” 반박

    탁현민 측근 30억 일감 특혜 의혹…청와대 “3건 8900만원 계약” 반박 유료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14일 청와대 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청와대사진기자단]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을 둘러싼 '일감 특혜' 의혹에 ... 행사를 기획할 수 있는 능력은 법인등기 여부와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했다. 탁 비서관은 청와대 행사 연출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반면, 과거 '여성 비하' 글 등으로 극과 극의 평가를 받다가 ...
  • [사설] 대표는 버럭, 여성 의원은 침묵…거꾸로 가는 여당 유료

    ... 않다. 사건의 진상이 정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섣부르게 면죄부를 줄 수 있는 데다 무엇보다 피해자의 심경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5일장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걸 반대하는 청와대 청원이 50만 명을 넘겼다는 점도 가볍게 여겨선 안 된다. 이런 가운데 과거 여성 인권이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적극 대응했던 여성 의원들은 박 시장 사건 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빈소를 ...
  • [선데이 칼럼] 3년 실정 반복하지 않으려면

    [선데이 칼럼] 3년 실정 반복하지 않으려면 유료

    ... 존재하지 않을 터였다. 이같은 드골의 자기중심주의는 죽을 때까지 변하지 않았다. 만년에 이르러 과거를 회상할 때마다 그는 진지한 표정으로 말하곤 했다. “그건 내가 곧 프랑스였던 시절의 일이었지.” ... 세제 도입에도 불구, 서울의 아파트값은 신고가(新高價)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정부·여당·청와대 인사들이 아파트를 팔지 않고 두세 채씩 붙들고 있었던 게 다 계획이 있었던 거다. 정권 내에서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