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거

통합 검색 결과

중앙그룹 서비스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네 탓, 야당 탓, 전 정권 탓…망국병 된 탓탓탓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네 탓, 야당 탓, 전 정권 탓…망국병 된 탓탓탓 유료

    ... 넣었다. 다음 정부도 이런 지출은 줄이기 어려워 사실상 의무 지출로 봐야 한다. 그만큼 재정 압박이 커진다는 뜻이다. 이렇게 된 데는 나라의 재정 준칙이 무너졌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과거 정부는 '관리재정수지는 GDP의 3% 이내, 국가채무는 GDP의 40% 이내'를 묵시적 준칙으로 삼아 지켜왔다. 하지만 이런 전통은 지난해 5월 “국가 채무비율 40%가 마지노선이란 근거가 ...
  • [글로벌 피플] “10억명 죽일 무기, 핵 아닌 미생물”…주목받는 5년 전 예언

    [글로벌 피플] “10억명 죽일 무기, 핵 아닌 미생물”…주목받는 5년 전 예언 유료

    ... 죽일 수 있다”며 “10억 명에 달하는 인구를 사라지게 할 수 있는 무기는 핵미사일이 아니라 미생물”이라고 지적했다. 빌 게이츠에 따르면, 인공 전염 바이러스를 만들 수 있는 기술은 과거 국가 차원에서 다뤄졌으나 지금은 일반 생물학자도 할 수 있을 만큼 대중화됐다. 이 때문에 그는 “전염병 확산 가능성은 매년 커지는 중”이라고 거듭 경고했다. 각국 보건 당국의 가장 큰 문제는 ...
  • [글로벌 피플] “10억명 죽일 무기, 핵 아닌 미생물”…주목받는 5년 전 예언

    [글로벌 피플] “10억명 죽일 무기, 핵 아닌 미생물”…주목받는 5년 전 예언 유료

    ... 죽일 수 있다”며 “10억 명에 달하는 인구를 사라지게 할 수 있는 무기는 핵미사일이 아니라 미생물”이라고 지적했다. 빌 게이츠에 따르면, 인공 전염 바이러스를 만들 수 있는 기술은 과거 국가 차원에서 다뤄졌으나 지금은 일반 생물학자도 할 수 있을 만큼 대중화됐다. 이 때문에 그는 “전염병 확산 가능성은 매년 커지는 중”이라고 거듭 경고했다. 각국 보건 당국의 가장 큰 문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