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천 잡음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예영준의 시선] 보수의 도전 497세대

    [예영준의 시선] 보수의 도전 497세대 유료

    ... 전환시켰다. 과장 홍보로 역효과가 나지 않도록 하는 데까지 여권은 신경을 썼다. 인터넷을 도배하던 친문 댓글부대가 총선 기간 싹 사라진 것도 알고보니 다 계획이 있었던 것일까.반면 야당은 공천잡음, 막말논란과 그 수습책을 둘러싼 혼선 등으로 스스로 지는 길로 향해 갔다. 하지만 이런 현상적 원인만으로 선거결과를 전부 설명할 순 없다. 더 중요한 구조적 요인을 봐야 하기 때문이다. ...
  • [이훈범 칼럼니스트의 눈] 청년 의원 13명이 정치판을 바꿀 수 있을까

    [이훈범 칼럼니스트의 눈] 청년 의원 13명이 정치판을 바꿀 수 있을까 유료

    ... 상대적으로 높았던 민주당과 통합당 후보들은 19명이다. 숫자로만 봐서 2030 후보들을 더 많이 공천한 것은 미래통합당이었다. 20대 총선(6명) 때보다 배가 많은 12명을 공천했다. 하지만 숫자는 ... 청년 후보들은 대부분 '험지'로 내몰렸다. 게다가 이들 청년 후보들은 당의 번복·재번복 공천 잡음과 당내 일부 중진의 막말 파동에 등 돌린 민심의 직접적인 피해자가 됐다. 가뜩이나 지명도가 ...
  • [view] 41대8 서울, 득표율로는 27.5 대 21.5…여당 오만해선 안 돼 유료

    ... 있는 새로운 대결구도를 만들지 못했다”며 “그 결과 중도보수 성향의 유권자들을 끌어오는데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현 정부에 비판적 입장을 갖고 있어도 선뜻 통합당에 투표할 수 없었다는 이야기다. 실제로 통합당은 선거 내내 빚어진 공천 잡음과 지리멸렬한 계파싸움, 막말 등을 보이면서 중도층 이탈을 부추겼다. 윤석만 사회에디터 sa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