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유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주방·거실·서재가 집밖에 있다면…후암동 청년 '공유 실험'

    ·거실·서재가 집밖에 있다면…후암동 청년 '공유 실험' 유료

    동네 사랑방처럼 여러 사람이 부담 없이 공유할 수 있는 '후암거실'의 전경. 여느 가정집 거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큰 소파와 영상기기를 뒀다. [사진 도시공감협동조합] 원룸 등 협소한 ... 목욕을 하며 시간을 보낼 수 있게 기획된 1인 휴식 공간이다. '호캉스(호텔+바캉스)'의 공유 버전인 셈. 조리 시스템이 잘 갖춰진 '후암주'은 누구라도 빌려 쓸 수 있는 공유주방이다. ...
  • 리원량은 밍바이라 했지만…SNS '부밍바이 저항' 확산

    리원량은 밍바이라 했지만…SNS '부밍바이 저항' 확산 유료

    ... 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여론은 지금 슬픔과 분노를 공유하고 있다”며 “(톈안먼 사태를 촉발했던) 후야오(胡耀邦) 전 공산당 총서기가 죽었을 때보다 ... 시진핑은 그간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 부주석을 앞세워 부정부패 척결을 무기로 장쩌민의 상하이(上海?), 후진타오(胡錦濤)의 공청단(共靑團, 중국공산주의청년단)파를 무력화시켰다. 하지만 ...
  • 리원량은 밍바이라 했지만…SNS '부밍바이 저항' 확산

    리원량은 밍바이라 했지만…SNS '부밍바이 저항' 확산 유료

    ... 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여론은 지금 슬픔과 분노를 공유하고 있다”며 “(톈안먼 사태를 촉발했던) 후야오(胡耀邦) 전 공산당 총서기가 죽었을 때보다 ... 시진핑은 그간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 부주석을 앞세워 부정부패 척결을 무기로 장쩌민의 상하이(上海?), 후진타오(胡錦濤)의 공청단(共靑團, 중국공산주의청년단)파를 무력화시켰다. 하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