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격수 오세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약체' 요르단과 8강전…대표팀, 훈련 강도는 더 높여

    '약체' 요르단과 8강전…대표팀, 훈련 강도는 더 높여

    ... 오히려 훈련 강도를 더 높였습니다. 문상혁 기자입니다. [기자] 날아오는 코너킥, 상대 공격수를 놓쳐 먼저 점수를 내준 요르단은 이 골로, 간신히 8강에 올랐습니다. 달려가는 이하브에게 ... 만납니다. JTBC 핫클릭 "알 만한 스타 없다" 험난 예상 깨고…올림픽 축구 '선전'엔 오세훈 골!골!…한국 축구, 우즈베크 잠재우고 조1위 '8강' 한국, 유쾌한 8강…정승원→오세훈 ...
  • 오세훈이냐, 조규성이냐…학범슨의 행복한 고민

    오세훈이냐, 조규성이냐…학범슨의 행복한 고민

    오세훈과 조규성이 요르단전 원톱 스트라이커를 두고 경쟁한다. 두 선수 다 컨디션이 좋다. [연합뉴스] 김학범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오세훈(상주)과 조규성(안양) 두 원톱 스트라이커를 ... 당초 전력이 약하다는 예상을 뒤엎는 막강 전력을 과시 중이다. 특히 원톱 스트라이커 포지션은 오세훈과 조규성, 두 명의 공격수가 선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중국과 1차전에 선발 출전해 부진했던 ...
  • 오세훈? 조규성?…'학범슨'의 행복한 고민

    오세훈? 조규성?…'학범슨'의 행복한 고민

    2020 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에서 맹활약을 펼친 최전방 공격수 오세훈과 조규성. 연합뉴스 '학범슨' 김학범 한국 U-23 대표팀 감독이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2020 ... 중국전에 가장 고전했다. 첫 경기에 대한 심리적 부담감이 있었다. 그리고 중국전은 최전방 공격수가 해결을 해주지 못한 유일한 경기였다. 중국전은 후반 추가시간 이동준(부산 아이파크)의 극적인 ...
  • 이기니까 강팀이다

    이기니까 강팀이다

    ... 11을 바꿨지만 전혀 어색함이 없었다. 누가 베스트로 나가도 활약할 수 있는 탄탄한 스쿼드를 만들어놓은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7명을 바꾸는 파격전술도 통할 수 있었다. 특히 최전방 공격수 경쟁이 뜨겁다. 중국전에 나선 오세훈(상주 상무)과 이란전에 출전한 조규성(FC 안양)은 저마다의 장점을 어필하며 최전방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정우영 역시 앞으로 기대해볼만 하다. 2경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오세훈? 조규성?…'학범슨'의 행복한 고민

    오세훈? 조규성?…'학범슨'의 행복한 고민 유료

    2020 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에서 맹활약을 펼친 최전방 공격수 오세훈과 조규성. 연합뉴스 '학범슨' 김학범 한국 U-23 대표팀 감독이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2020 ... 중국전에 가장 고전했다. 첫 경기에 대한 심리적 부담감이 있었다. 그리고 중국전은 최전방 공격수가 해결을 해주지 못한 유일한 경기였다. 중국전은 후반 추가시간 이동준(부산 아이파크)의 극적인 ...
  • 오세훈? 조규성?…'학범슨'의 행복한 고민

    오세훈? 조규성?…'학범슨'의 행복한 고민 유료

    2020 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에서 맹활약을 펼친 최전방 공격수 오세훈과 조규성. 연합뉴스 '학범슨' 김학범 한국 U-23 대표팀 감독이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2020 ... 중국전에 가장 고전했다. 첫 경기에 대한 심리적 부담감이 있었다. 그리고 중국전은 최전방 공격수가 해결을 해주지 못한 유일한 경기였다. 중국전은 후반 추가시간 이동준(부산 아이파크)의 극적인 ...
  • 이기니까 강팀이다

    이기니까 강팀이다 유료

    ... 11을 바꿨지만 전혀 어색함이 없었다. 누가 베스트로 나가도 활약할 수 있는 탄탄한 스쿼드를 만들어놓은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7명을 바꾸는 파격전술도 통할 수 있었다. 특히 최전방 공격수 경쟁이 뜨겁다. 중국전에 나선 오세훈(상주 상무)과 이란전에 출전한 조규성(FC 안양)은 저마다의 장점을 어필하며 최전방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정우영 역시 앞으로 기대해볼만 하다. 2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