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키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황의조 시즌 11호 골...4경기 연속 득점포

    황의조 시즌 11호 골...4경기 연속 득점포

    ... 생테티엔전에서 0-0으로 맞선 전반 8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메흐디 제르칸이 상대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내자, 황의조가 키커로 나섰다.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상대 골키퍼가 방향을 읽었지만, 슈팅이 워낙 강해 따라가지 못했다. 시즌 11호 골이자, 리그 4경기 연속골(5골). 리그 수퍼 스타 킬리앙 음바페(파리 생제르맹)와 견줄만한 골 결정력이다. 그는 팀 내 최다 득점자 ...
  • 황의조 시즌 11호 골...4경기 연속 득점포

    황의조 시즌 11호 골...4경기 연속 득점포

    ... 생테티엔전에서 0-0으로 맞선 전반 8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메흐디 제르칸이 상대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내자, 황의조가 키커로 나섰다.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상대 골키퍼가 방향을 읽었지만, 슈팅이 워낙 강해 따라가지 못했다. 시즌 11호 골이자, 리그 4경기 연속골(5골). 리그 수퍼 스타 킬리앙 음바페(파리 생제르맹)와 견줄만한 골 결정력이다. 그는 팀 내 최다 득점자 ...
  • 골 관련 이색 스토리 쏟아진 K리그

    골 관련 이색 스토리 쏟아진 K리그

    ... 얻었다. 그는 지난해 서울에 입단했다. K리그에는 올 시즌 처음 출전했다. 이날이 리그 두 번째 경기였다. 김진성은 어렵게 찾아온 기회를 잡았다. 전반 34분 코너킥 상황에서 포항 골키퍼 강현무가 쳐낸 공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데뷔골을 넣었다. 송민규는 퇴장 징계 후 2경기 만의 복귀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포항 공격수 송민규는 징계 후 복귀전에서 ...
  • 골 관련 이색 스토리 쏟아진 K리그

    골 관련 이색 스토리 쏟아진 K리그

    ... 얻었다. 그는 지난해 서울에 입단했다. K리그에는 올 시즌 처음 출전했다. 이날이 리그 두 번째 경기였다. 김진성은 어렵게 찾아온 기회를 잡았다. 전반 34분 코너킥 상황에서 포항 골키퍼 강현무가 쳐낸 공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데뷔골을 넣었다. 송민규는 퇴장 징계 후 2경기 만의 복귀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포항 공격수 송민규는 징계 후 복귀전에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의조 리그 10호 골…유럽 무대 첫 두 자릿수 득점

    황의조 리그 10호 골…유럽 무대 첫 두 자릿수 득점 유료

    ... 추가시간 페널티킥 골을 기록했다. 보르도의 로랑 코시엘니가 상대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이를 황의조가 키커로 나서 성공시켰다. 황의조는 오른발로 낮게 깔아 찼고, 스트라스부르 골키퍼가 방향을 정확히 읽었으나 슈팅이 강해 막지 못했다. 이 골로 황의조는 올 시즌 리그 10골을 기록하게 됐다. 시즌 초반 다소 주춤했던 황의조는 2021년에만 8골을 넣으며 골 감각이 상승 ...
  • “PK 네가 차” 양보 받은 황의조 시즌 10호 골

    “PK 네가 차” 양보 받은 황의조 시즌 10호 골 유료

    ... 리그앙(1부) 31라운드 홈경기 스트라스부르전에서 1-3으로 뒤진 전반 46분 만회골을 터뜨렸다. 로랑 코시엘니가 스트라스부르 수비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내자, 황의조가 키커로 나섰다. 골키퍼와 마주 선 황의조는 고개를 들어 하늘을 몇 초간 봤다. 심호흡한 뒤 오른발로 낮게 깔아 차 왼쪽 골망을 흔들었다. 최근 3경기 연속골(4골)이자, 시즌 10호 골(2도움)을 기록한 황의조는 ...
  • “PK 네가 차” 양보 받은 황의조 시즌 10호 골

    “PK 네가 차” 양보 받은 황의조 시즌 10호 골 유료

    ... 리그앙(1부) 31라운드 홈경기 스트라스부르전에서 1-3으로 뒤진 전반 46분 만회골을 터뜨렸다. 로랑 코시엘니가 스트라스부르 수비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내자, 황의조가 키커로 나섰다. 골키퍼와 마주 선 황의조는 고개를 들어 하늘을 몇 초간 봤다. 심호흡한 뒤 오른발로 낮게 깔아 차 왼쪽 골망을 흔들었다. 최근 3경기 연속골(4골)이자, 시즌 10호 골(2도움)을 기록한 황의조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