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키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생애 첫 1면 at IS]⑥이명주와 신진호, '황선대원군'의 두 충신

    [생애 첫 1면 at IS]⑥이명주와 신진호, '황선대원군'의 두 충신 유료

    ... 얼굴을 올렸다. 외국인 없는 포항을 최강으로 만든 공이 컸다. 황 감독은 "기성용과 구자철에 비해 화려함이 떨어진다. 그러나 내실이 튼튼하다"고 자긍심을 드러냈다. 신진호에 대해서는 "골키퍼를 빼고 다 뛸 수 있다. 머리가 좋아 어디에 세워도 금방 적응한다"고, 이명주에 대해서는 "패스 축구는 자칫 속도가 느려지면 지루할 수 있다. 시야가 좋은 명주가 중앙에서 템포 조절을 한다. ...
  • [생애 첫 1면 at IS]⑤황의조, '인맥왕'에서 '갓의조'로

    [생애 첫 1면 at IS]⑤황의조, '인맥왕'에서 '갓의조'로 유료

    ... 아시안게임 최종명단에 승선했는데, 이를 두고 김학범 감독의 '인맥 축구', '의리 축구'라는 논란이 불거졌다. 자타공인 대표팀 에이스인 손흥민(토트넘)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선방쇼를 펼친 골키퍼 조현우(울산 현대)와 달리, 대표팀에서 활약이 없었던 황의조를 와일드 카드 한 자리에 낙점한 건 성남 시절 사제 관계였던 두 사람의 '인맥' 때문이라는 비판 여론이었다. 당시 1면 타이틀 ...
  • 축구 휴식기 아쉬움, 랜선 승부로 달랜다

    축구 휴식기 아쉬움, 랜선 승부로 달랜다 유료

    ... 국내에서도 '랜선 K리그'가 22일 열렸다. 성남FC가 우승했다. 8개 구단에서 선수 한 명씩, 총 8명이 출전했다. 온라인 축구게임 'FIFA 온라인4'로 토너먼트 승부를 펼쳤다. 성남 골키퍼 전종혁은 김준범(인천), 이진현(대구), 이형석(경남)을 연파하고 정상에 섰다. 전종혁이 우승 세리머니를 펼치는 사이, 이를 생중계한 아프리카 TV 댓글 창에는 “랜선 밖에서도 성남이 우승컵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