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시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창문 없는 한 평 원룸 살며 '쓰리잡' 뛰어도 희망이 없다"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창문 없는 한 평 원룸 살며 '쓰리잡' 뛰어도 희망이 없다" 유료

    ... 고시원에서 만난 경제 난민들 고시원에 고시생이 없다? '고시원의 메카'라는 서울 신림역 사거리 주변에는 고시 준비생이 아니라 이른바 '경제 난민'들이 북적댄다. 이곳을 비롯해 수도권 고시원(고시텔)에는 1997년 말에 터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직후 정리해고와 명예퇴직 처리된 가난한 50·60세대만 있는 게 아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에 출현한 20·30 청년 빈곤층도 ...
  • [시선 2035] '적당한 집'의 꿈은 사라졌다

    [시선 2035] '적당한 집'의 꿈은 사라졌다 유료

    ... 여름엔 햇빛에, 겨울엔 한기에 너무 쉽게 뚫렸다. 주방 겸 베란다에선 종종 바퀴벌레가 쏟아져 나왔다. 집안엔 가구라고 할 만한 것도, 놓을 공간도 없었다. 5년 전, 취업한 뒤 한동안 고시텔에 살았다. 고시텔은 그냥 고시텔이었다. 종일 집에 있던 주말엔 스트레스가 평일보다 컸다. 치킨 한 마리를 시켜 영화를 보는 '소확행'도 쉽지 않았다. 음식을 올릴 곳이 마땅찮았다. 침대 위에 ...
  • [단독] 임지현, 살던 고시텔에 신변 정리 흔적 없어 … “강제 납북 가능성”

    [단독] 임지현, 살던 고시텔에 신변 정리 흔적 없어 … “강제 납북 가능성” 유료

    ... 흔적도 없었다고 한다. 이 소식통은 “집에 남겨진 물건을 보니 특별한 점이 없었다”고 했다. 만일 한국을 아예 떠날 생각이었다면 정리했을 것이란 추정이다. 임씨가 1월부터 원룸 수준의 고시텔에 머물고 있었는데 생활고를 의심할 정도로 허름한 거처는 아니었다고 한다. 임씨의 사정에 밝은 A씨는 “대부분의 탈북자는 가족까지 데려오려고 한다”며 “북한 국가보위성 요원들이 이때 중국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