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문치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론] 5공 때도 기자는 검사를 자유롭게 만났다

    [시론] 5공 때도 기자는 검사를 자유롭게 만났다 유료

    ... 오보입니다. 기사를 빼세요.” “우리는 사실을 확인해서 보도했습니다. 뺄 수 없습니다.” 1987년 1월 15일 당시 석간신문이던 중앙일보 사회면에 필자가 그날 아침 검찰에서 취재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이 특종으로 보도되자 세상이 발칵 뒤집어졌다. 보도 직후 문화공보부 당국자가 당시 금창태 편집국장대리에게 전화를 걸어 오보라며 기사를 빼도록 요구했다. 경찰 수뇌부는 이두석 사회부장에게 ...
  • [사설] “검찰 기자는 받아쓰기만 하라”…이것이 민주 정부인가 유료

    ... 법조팀 소속 신성호(현 성균관대 교수) 기자는 당시 서울지검 공안4과장(이홍규)으로부터 “경찰, 큰일 났어”라는 말을 듣고 취재를 시작해 기사를 작성했다. 중앙일보를 비롯한 여러 언론이 고문치사 의혹을 제기했지만, 정부는 “경찰관이 책상을 탁 치니 억하고 죽었다”며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그 뒤 집요한 언론의 추적으로 경찰의 집단 고문과 정권의 조직적 은폐가 확인될 때까지 관련 보도들에는 ...
  • 검찰 “경찰 수사 강력 통제” vs 경찰 “개혁에 완벽히 역행” 유료

    ... 피해가 크다는 것이다. 검찰은 의견서에 “비대해진 사법경찰관의 권한에 대해 충분한 견제와 감시가 이뤄져야 국민의 인권이 보장된다”며 “이를 위해 검사의 사법통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언급하기도 했다. 검찰은 당시 경찰이 '단순 변사'로 종결하기 위해 시신을 화장(火葬)하고 끝맺으려고 했는데 당시 최환 서울지검 공안2부장이 경찰의 화장 요청을 거부하고 부검을 관철했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