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계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반짝경제] '광군제' 집중하는 면세점…신규 입찰엔 시큰둥

    [반짝경제] '광군제' 집중하는 면세점…신규 입찰엔 시큰둥

    ... 있습니다.) JTBC 핫클릭 '광군제' 거래 44조원 돌파 신기록…한국산 3번째 기록 알리바바 광군제 행사…1시간 만에 16조원 매출 '광클릭' 줄줄이 문 닫는 시내 면세점…4년 만에 '계륵' 신세로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
  • 줄줄이 문 닫는 시내 면세점…4년 만에 '계륵' 신세로

    줄줄이 문 닫는 시내 면세점…4년 만에 '계륵' 신세로

    [앵커] '황금알을 낳는 거위인 줄 알았더니 계륵이었다' 불과 4년 전만 해도 대기업들이 앞다퉈 뛰어들었던 시내 면세점 얘기입니다. 문을 닫는 곳이 하나 둘 늘어나는데, 새로 하겠다고 나서는 곳은 찾기 어렵습니다. 이새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2015년, 시내면세점 사업을 시작한 두산은 최근 특허권을 자진 반납하기로 했습니다. 비슷한 시기에 열었던 ...
  • "잘해봤자 조국 후임" 손사래···정권 상징서 계륵된 법무장관

    "잘해봤자 조국 후임" 손사래···정권 상징서 계륵된 법무장관

    ... 장관이 지명됐던 8월 초만 해도 많은 사람이 그 자릴 원했지만 지금은 아니다"고 말했다. 실제 상황도 그렇다. 한때 문재인 정부의 상징처럼 여겨졌던 법무부 장관이 이젠 모두가 손사래를 치는 계륵(鷄肋)같은 자리가 돼버렸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차기 장관 입장에선 잘하면 조국 덕, 못하면 자기 탓인 상황 아니겠냐"고 했다. ━ 靑, 조 전 장관 사퇴 전부터 후임자 ...
  • [이코노미스트] 잔돈으로 펀드·주식 투자하고 보험도 들고

    [이코노미스트] 잔돈으로 펀드·주식 투자하고 보험도 들고

    ... 18개 나라의 잔돈을 포인트로 전환해 주고 있다. 잔돈을 자판기(키오스크)에 넣고 롯데리아나 스타벅스 등에서 쓸 수 있는 포인트나 네이버페이 상품권으로 바꾸는 것이다. 해외 여행 후 남은 계륵 같은 외화도 알뜰하게 모을 수 있는 게 이 서비스의 장점이다. ━ 만기 때 1원이 1만원으로 잔돈으로 해외 주식을 사거나 목돈이 필요한 사람·기업에 대출을 할 수도 있다. 신한카드·신한금융투자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영재 曰] 누가 '날강두'를 만들었나

    [정영재 曰] 누가 '날강두'를 만들었나 유료

    ... 그러나 K리그 올스타전 차원에서 이 경기를 위해 팬 투표로 선수를 선발한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도 책임을 면할 수 없다. K리그 올스타전은 언제부터인가 '하기도 안 하기도 그런' 계륵 같은 존재가 돼 버렸다. 흥미도 박진감도 떨어지는 잔치였다. 2017년에는 'K리그를 확장한다'는 명분 아래 올스타를 선발해 베트남 원정을 갔다가 베트남 23세 대표팀에 0-1로 지는 망신을 ...
  • [정영재 曰] 누가 '날강두'를 만들었나

    [정영재 曰] 누가 '날강두'를 만들었나 유료

    ... 그러나 K리그 올스타전 차원에서 이 경기를 위해 팬 투표로 선수를 선발한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도 책임을 면할 수 없다. K리그 올스타전은 언제부터인가 '하기도 안 하기도 그런' 계륵 같은 존재가 돼 버렸다. 흥미도 박진감도 떨어지는 잔치였다. 2017년에는 'K리그를 확장한다'는 명분 아래 올스타를 선발해 베트남 원정을 갔다가 베트남 23세 대표팀에 0-1로 지는 망신을 ...
  • [박재현의 시선] 운동권 출신 문무일 검찰총장의 성적표?

    [박재현의 시선] 운동권 출신 문무일 검찰총장의 성적표? 유료

    ... 씌여진 관모(冠帽)의 무게를 어떻게 버텨나갈까. 검찰 개혁을 위한 또 하나의 돌을 놓고, 백성 무서운 줄 모르는 권력자들과 그 주변을 향해 정의의 칼날을 휘두를 수 있을까. 문 총장이 겪었던 수모를 윤 후보자라고 피해 나가긴 쉽지 않을 수 있다. 검찰총장도 가끔은 계륵(鷄肋)의 처지로 떨어질 수 있다는 걸 역대 총장들이 몸소 보여주지 않았나. 박재현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