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야구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LG 홍창기, 오른발 들지 않고 타격에 눈을 뜨다

    LG 홍창기, 오른발 들지 않고 타격에 눈을 뜨다 유료

    ... 2개로 중장거리 타자의 모습이다. 그는 "장타에 욕심을 부리면 오히려 결과가 더 안 좋아, 중장거리 타구 생산에 초점을 둬 타격한다"고 귀띔했다. 건국대를 졸업한 입단 5년 차로 경찰 야구단에서 군 복무를 마친 그의 올 시즌 개막 전 목표는 1군 백업이었다. LG 외야진이 김현수-채은성-이천웅-이형종 등 쟁쟁한 선수들로 가득했기 때문이다. 이미 경기 출장, 안타, ...
  • [김인식의 클래식] "삼박자 갖춘, 우타자 외야수 배정대 등장이 반갑다"

    [김인식의 클래식] "삼박자 갖춘, 우타자 외야수 배정대 등장이 반갑다" 유료

    ... 귀한 우타 외야수로, 1995년생 25세의 젊은 외야수라 기대감이 크다. 2014년 LG 2차 1라운드 3순위로 입단한 배정대는 그해 KT의 20인 외 특별 지명을 통해 이적했다. 경찰야구단을 거쳐 지난해까지 211경기에서 성적은 타율 0.180 1홈런 11타점에 불과했다. 지난해까지 눈에 띄지 않던 배정대는 올해 불쑥 튀어나와 무궁히 발전한 모습이다. 8일까지 전 경기에 출장해 ...
  • 이정후·강진성·이성곤…2020 KBO리그에 부는 '야구인 2세' 열풍

    이정후·강진성·이성곤…2020 KBO리그에 부는 '야구인 2세' 열풍 유료

    ... 무실점으로 데뷔 첫 등판에서 행운의 승리 투수가 된 KIA 정해영(19)은 올해 1차 지명 우투수로, 타이거즈에서 선수, 코치를 지낸 정회열 전 수석코치의 아들로도 유명하다. 유승안 전 경찰야구단 감독은 유원상(34·KT)-유민상(31·KIA) 형제가 처음으로 나란히 좋은 활약을 선보여 흐뭇하다. 현역 시절 골든글러브만 5회 수상한 이순철 해설위원(SBS)의 아들 이성곤(28·삼성)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