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아직도 일본인 교장 사진이“… 3·1절 앞두고 일제 잔재 청산

    "아직도 일본인 교장 사진이“… 3·1절 앞두고 일제 잔재 청산

    ... 일제 잔재 청산과 새로운 학교문화'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열고 이번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예산=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관련기사 文 "독립운동가의 집 일제에 의해 두동강 나…일제 잔재 청산할 것" 일제 잔재 '교감' 명칭, '부교장'으로 바뀌나 '경무관·지서'는 일제 잔재 … 『한국 경찰사』 내놓은 김형중 교수
  • 경남경찰청, 경남경찰 70년사 발간

    ... 70년사를 발간했다고 13일 밝혔다. 1945년 10월21일 개청한 경남경찰청은 그동안 지난날의 발자취를 정리해 놓은 역사서가 없어 아쉬움이 크다는 직원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지난 3월 경남경찰사 편찬팀을 구성, 9개월 간의 집필기간을 거쳐 이번에 발간했다. 편찬팀은 도내 경찰관서에 흩어져 있던 6200여 점의 사료와 사진을 모으고 사료가치가 높은 통계연보, 치안일지 등 관련도서 120여 ...
  • '경무관·지서'는 일제 잔재 … 『한국 경찰사』 내놓은 김형중 교수

    '경무관·지서'는 일제 잔재 … 『한국 경찰사』 내놓은 김형중 교수

    경찰 총경 출신의 교수가 한국경찰의 역사를 집대성한 책을 펴냈다. 김형중(64·사진) 부산외국어대 법·경찰학부 교수가 주인공이다. 그는 최근에 930쪽의 『한국 경찰사』(박영사)를 발간했다. 이 책은 한사군 시대부터 삼국·고려·조선시대를 거쳐 현대까지 경찰의 역사를 담고 있다. 김 교수는 “각 시대의 경찰조직과 역할 등이 문헌과 역사서에는 겨우 한 줄씩 단편적으로 ...
  • 4·3정립연구·유족회 "희생자 중 간첩 재심의해야"

    4·3정립연구·유족회 "희생자 중 간첩 재심의해야"

    ... 등 폭동수괴급에 이어 남파간첩까지 발견됨에 따라 4·3희생자 재심사가 불가피하다는 것이 재차 입증됐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이번 발견된 남파간첩은 1990년 제주도경찰국에서 발행한 '제주경찰사'에도 실려 있는 인물"이라며 "4·3폭동 당시 좌익단체에 가입해 살인 방화 등을 감행하다가 검거돼 내란죄로 징역 5년형을 선고받고 인천교도소에서 복역 중 6·25가 발발하면서 북한군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악플러 2030명 붙잡아 11명 구속

    악플러 2030명 붙잡아 11명 구속 유료

    ... 애인 최모(24·여)씨와 헤어진 뒤 '성관계 동영상'을 파일 공유 사이트에 유포했다. 그뿐만 아니라 피해자 가족에게도 동영상을 보냈다. 자료를 받은 사람은 223명이나 됐다. 울산 남부경찰사는 지난달 김씨를 검거했다. 경찰청은 지난달 2일 악성 루머에 시달려 온 최진실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뒤 '인터넷상 허위 사실 유포 및 악성 댓글'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시작했다. 경찰청 ...
  • [이사람] "경찰 승진시험에 도움됐으면…"

    [이사람] "경찰 승진시험에 도움됐으면…" 유료

    ... 없어 책을 냈다"고 말했다. 이 책은 경찰법 총론을 체계적으로 설정하고 경찰조직.작용.구제 등 각론에 김 총경의 실무경험을 토대로 한 실례를 많이 곁들였다. 김 총경은 1991년 한국고대경찰사,1998년 한국중세경찰사를 저술하기도 했다. 김 총경은 경찰간부후보 27기로 경남경찰청 형사과장,사하경찰서장 등을 거쳤다.1996년 경성대에서 행정학박사를,지난해 동의대에서 법학박사를 ...
  • "4·3 사건이 폭동이라니" 시민단체 반발 유료

    제주경찰청이 최근 '제주경찰사' 개정판을 발간하면서 '제주4.3사건' 을 '폭동' 으로 규정, 파문이 일고 있다. 제주도내 관계기관등에 6백여부가 배포된 이 책은 9백90쪽 분량으로 제주4.3사건에 대해 "남로당의 지령을 받은 좌익분자들의 만행에 의해 일어난 피비린내 나는 사건" 으로 정의했다. 특히 "5.10선거를 방해할 목적으로 저질러진 폭동이 분명한데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