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직성 지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512조 사상 최대 예산, 최악 졸속심사로 통과했다

    512조 사상 최대 예산, 최악 졸속심사로 통과했다 유료

    ... 출범 이후 3년도 안 돼 112조원이 늘면서 500조원대를 돌파하는 것이다. 반면 '눈먼 지출'을 걸러내야 할 예산안 심사는 역대급 '깜깜이'로 진행됐다. 증액·감액 심사를 법적 근거도 ... 절반가량(46%)이 이 분야에 몰려 있다. 문제는 이 분야의 예산은 한번 늘어나면 좀처럼 줄이기가 어려운 경직성 예산이라는 점이다. 복지라는 이름으로 살포되는 각종 현금 보조금, 고용 지표 개선을 위해 만든 ...
  •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시장의 복수…“한국 경제에 먹을 게 없어졌다”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시장의 복수…“한국 경제에 먹을 게 없어졌다” 유료

    ...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대부분의 정책이 구조개혁을 외면하고 분배에 치우치면서 노동시장의 경직성과 생산성 하락을 부추겼다는 것이다. 무디스와 S&P 등 신용평가기관들도 현 정부의 최저임금 ... 막고 보자는 안이한 접근이다. 안이하게 재정 중독에 빠지나 물론 경제가 어려우면 재정 지출을 늘리는 게 교과서적 해법이다. 하지만 재정 투입으로 시간을 벌면서 저성장과 양극화 문제는 ...
  • 세금 쏟은 노인 일자리 “세 받는 건물주도 한다”

    세금 쏟은 노인 일자리 “세 받는 건물주도 한다” 유료

    ... 통계청장) 한국기술교육대 교수는 “재정 확대 자체를 비판하는 것이 아니라 쓸 돈을 쓰되 효과적으로 지출하는 정책 설계가 있어야 하는데 이 점에서 정부의 고민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서울시·복지부 ... 가운데 47%가 보건·복지와 노동 분야에 몰려 있다. 한 번 늘어나면 좀처럼 줄이기가 어려운 경직성 예산이다. 한국노동경제학회장을 지낸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지원이 필요한 사람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