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렘데시비르, 세계 첫 코로나 표준치료제 인정…“회복기간 4일 단축” 유료

    ... 개개인을 따지면 치료기간이 31% 단축됐다고 한다. 임상시험에는 '산소치료 필요 이상'의 중증 환자(5~7단계)가 참여했고, 렘데시비르 치료를 받고 '곧 퇴원하거나 산소치료가 필요 없는' 경증 상태(1~3단계)로 완화되면 회복한 것으로 정의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지난 1일 중증 환자(산소포화도 94% 이하, 산소치료 필요)를 위한 렘데시비르 긴급 사용을 허가했다. ...
  • [시론] 코로나19 사태, 원격의료 도입 계기 삼아야

    [시론] 코로나19 사태, 원격의료 도입 계기 삼아야 유료

    ... 설명을 들었다. 약이 필요한 환자에게는 거주지 인근 약국으로 처방전을 발행했다. 지금도 전국에서 개인 의원을 포함해 의료기관 절반 이상이 전화 진료를 하고 있다. 검사와 시술이 필요 없는 경증과 만성질환 환자는 굳이 불편함을 감수하고 병원을 방문하지 않아도 되니 혹시 발생할 감염 위험이 감소한다. 직접 진료가 원칙이고 안전하겠지만, 일부 환자 또는 재난 시에는 비대면 진료가 유용할 ...
  • “코로나19, 전쟁보다 무서운 놈…어디서든 튀어나온다”

    “코로나19, 전쟁보다 무서운 놈…어디서든 튀어나온다” 유료

    ... 특성을 고려하면 대구에서 일주일만 늦게 사태가 터졌다면 다른 도시에서 대구 같은 고통을 겪었을 가능성이 아주 높았다”고 말했다. 대구의 뼈아픈 경험을 토대로 권 시장은 다른 지자체에 “환자가 속출할 때 경증·중증 환자를 신속하게 분류해 의료 시스템 붕괴를 막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글·사진=장세정 논설위원 zha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