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남 함양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입원 가장 많은 건 백내장, 외래 가장 잦은 병은 잇몸병 유료

    ━ 신년기획 - 55년생 어쩌다 할배 ③ 전직 공무원 박모(65·경남 함양군)씨는 치아가 좋지 않아 최근 임플란트를 7개 해넣었다. 치아와 잇몸에 생긴 치주질환 때문이다. 박씨는 “갑작스레 치과 진료비로만 돈 1000만원이 깨졌다. 예전엔 병원에 갈 일이 1년에 한 번도 없었다. 그런데 나이가 드니 큰 병은 아니지만 여기저기 아픈 데가 자꾸 생겨서 병원에 ...
  • 55년생에 드는 복지비 6조…“노인 의료비가 폭탄”

    55년생에 드는 복지비 6조…“노인 의료비가 폭탄” 유료

    ... 큰돈이 들어가는 국민연금에는 연 2조원 넘게 들어간다. '노인 진입'1955년생 복지 비용 계산해보니.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다음은 의료비다. 경남 함양군의 55년생 박모씨는 치아가 좋지 않지만 임플란트 치료를 미루고 있다. 만 65세가 되기 전에는 임플란트 시술에 건강보험이 안 돼 비용을 전부 본인이 부담한다. 65세가 되면 시술비의 ...
  • "일흔은 돼야 노인" 경로석 손사래 치는 55년생

    "일흔은 돼야 노인" 경로석 손사래 치는 55년생 유료

    ... 연령은 70세(17명), 75세(11명)였다. 대부분 70대 이상을 꼽았다. 전직 공무원 박모(경남 함양군)씨는 “나를 포함해 친구들을 보면 노인이라 하면 노인다운 데가 있어야 하는데, 젊은 ... 가본적이 없을만큼 건강하다”며 웃었다. 노년기를 인생의 황금기로 맞이하는 이들도 있다. 장금주(경남 창원시)씨는 “인생에서 지금이 제일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장씨는 4년 전부터 호스피스센터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