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막말 한마디가, 코로나 민심이…여야 승부 가를 막판 변수

    막말 한마디가, 코로나 민심이…여야 승부 가를 막판 변수 유료

    ... 정승연(통합당) 후보가 선거사무실을 방문한 유승민 의원에게 “인천 촌구석까지 와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가 '지역 비하' 논란이 일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입장문을 낸 일도 있었다. 박상철 경기대 교수는 “지금 같은 시기엔 막말 한 마디가 판세를 큰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막말이 선거판을 뒤흔든 경우가 꽤 있다. 2004년 17대 총선에서 당시 정동영 열린우리당 의장이 “60·70대는 ...
  • “나는 사형받아야 마땅, 솜방망이 처벌 관행 고쳐야” 유료

    ...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대표는 “n번방 가담자 중 제보에 적극적인 사람이 많다”며 “아무리 의도가 좋다고 하더라도 공익제보자로 포장돼 마땅한 처벌을 받지 못하는 일이 생길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김씨의 속마음은 아무도 모른다”면서도 “혹여 위선적으로 자신의 처벌을 줄일 목적이 있더라도 수사에 도움이 되는 건 분명하기 때문에 나쁘게만 볼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
  •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 감사” 머리엔 반창고 목엔 보호대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 감사” 머리엔 반창고 목엔 보호대 유료

    ... 드립니다”라는 말도 덧붙였다. 취재진이 “음란물 유포, 살해 모의 의혹 인정하나”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나” 등이라고 물었지만 조씨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호송차에 올랐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양심의 가책을 손 사장 등에게 떠넘기고 싶어 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과대망상인 것 같기도 하나 사죄해야 할 대상은 피해 여성들”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조주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