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 경기 두 번 등판한 김광현…감독은 무한신뢰

    경기 두 번 등판한 김광현…감독은 무한신뢰 유료

    4일 시범 경기에서 고전한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땀을 닦고 있다. [AP=연합뉴스] “스트레스는 받지 않습니다. 몸 상태는 아주 좋습니다.”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33)은 올해 첫 시범경기 등판에서 실망스러운 결과를 받아들었다. 4일(한국시각) 뉴욕 메츠를 상대로 3분의 2이닝 4피안타 2볼넷 2탈삼진 4실점(3자책)을 기록했다. ...
  • 한 경기 두 번 등판한 김광현…감독은 무한신뢰

    경기 두 번 등판한 김광현…감독은 무한신뢰 유료

    4일 시범 경기에서 고전한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땀을 닦고 있다. [AP=연합뉴스] “스트레스는 받지 않습니다. 몸 상태는 아주 좋습니다.”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33)은 올해 첫 시범경기 등판에서 실망스러운 결과를 받아들었다. 4일(한국시각) 뉴욕 메츠를 상대로 3분의 2이닝 4피안타 2볼넷 2탈삼진 4실점(3자책)을 기록했다. ...
  • 딸 대회부터 챙기는 '테니스 대디' 이동국

    딸 대회부터 챙기는 '테니스 대디' 이동국 유료

    이동국과 테니스 선수 딸 재아. 공격적인 스타일에 근성, 체격을 빼닮은 '붕어빵 부녀'다. 선수 부모인 이동국은 딸 경기를 보기 위해 대회가 열릴 김천에 갈 예정이다. 김경록 기자 “아빠~, 진짜 나 보러 올 거야?” “은퇴 후에 가장 하고 싶었던 일이, 학부모로서 딸 경기 보는 거였어. 근데 무관중 경기던데, 주차장에서 기다려야 하나.” 전 축구선수 이동국(42)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