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겸재 정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간송미술관 '보물 2점' 재정난에 공개 경매…개관 역사상 처음

    간송미술관 '보물 2점' 재정난에 공개 경매…개관 역사상 처음

    ... 따르면 지정문화재라도 한국인이라면 사고 파는 건 가능합니다. [손이천/케이옥션 경매사 : 작품의 소장처와 상태를 공유하면 어디서든 거래가 가능합니다. (다만) 국외 반출은 불가합니다.] 겸재 정선의 산수화가 들어있는 퇴우이선생진적과 월인석보 등의 보물이 이미 경매로 새 주인을 찾았습니다. (화면제공 : 문화재청·간송미술문화재단) (영상그래픽 : 김지혜) JTBC 핫클릭 코로나 ...
  • 간송미술관 역사 82년 만에…'보물 2점' 경매, 왜?

    간송미술관 역사 82년 만에…'보물 2점' 경매, 왜?

    ... 따르면 지정문화재라도 한국인이라면 사고 파는 건 가능합니다. [손이천/케이옥션 경매사 : 작품의 소장처와 상태를 공유하면 어디서든 거래가 가능합니다. (다만) 국외 반출은 불가합니다.] 겸재 정선의 산수화가 들어있는 퇴우이선생진적과 월인석보 등의 보물이 이미 경매로 새 주인을 찾았습니다. (화면제공 : 문화재청·간송미술문화재단) (영상그래픽 : 김지혜) JTBC 핫클릭 코로나 ...
  • 먹에 취한 한평생, 서예가 인영선 별세

    먹에 취한 한평생, 서예가 인영선 별세

    ... 글씨가 어우러진 문인화, 시서화(詩書畵)를 종합한 작품으로 새로운 길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전서와 행초서에 집중하며 옛 서체에 충실했고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시도를 이어나갔다. 겸재 정선의 그림을 수없이 따라 그린 끝에 경지에 올라 글씨와 그림의 일치를 이뤘다. 고인의 자호(自號)는 취묵헌(醉墨軒). '먹에 취한 집'이란 뜻대로 50여년 글씨에 취해 지냈다. 1970년대 중반 ...
  • 묵향에 취한 한평생...서예가 취묵헌 인영선 선생 별세

    묵향에 취한 한평생...서예가 취묵헌 인영선 선생 별세

    ... “청정무구한 풍격으로 각 체의 연구에 열성을 다했다”고 평했다. 특히 전서와 행초서에 집중하며 옛 서체에 충실했고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시도를 이어나갔다. 그림을 따로 배우지 않았지만 겸재 정선의 그림을 수없이 따라 그린 끝에 경지에 올라 글씨와 그림의 일치를 이뤘다. 서예가 취묵헌 인영선 선생. [중앙포토] 고인의 자호(自號) 는 취묵헌(醉墨軒) . '먹에 취한 집'이라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먹에 취한 한평생, 서예가 인영선 별세

    먹에 취한 한평생, 서예가 인영선 별세 유료

    ... 글씨가 어우러진 문인화, 시서화(詩書畵)를 종합한 작품으로 새로운 길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전서와 행초서에 집중하며 옛 서체에 충실했고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시도를 이어나갔다. 겸재 정선의 그림을 수없이 따라 그린 끝에 경지에 올라 글씨와 그림의 일치를 이뤘다. 고인의 자호(自號)는 취묵헌(醉墨軒). '먹에 취한 집'이란 뜻대로 50여년 글씨에 취해 지냈다. 1970년대 중반 ...
  • 김홍도 관동팔경 스케치, 김응환 파격적 금강산

    김홍도 관동팔경 스케치, 김응환 파격적 금강산 유료

    ... 대규모 전시는 1999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아름다운 금강산'전 이후 20년 만이다. 겸재 정선(1676~1759)의 『신묘년풍악도첩』, 김홍도(1745~1806 이후)의 『병진년화첩』, ... 적용해 그린 실험적인 작품이다. [사진 국립중앙박물관] ◆우리가 잘 몰랐던 화원, 김응환 =정선과 김홍도에 가려져 있던 화 정선과 김홍도에 가려져 있던 화가들을 발견하는 것도 이번 전시가 ...
  • 이상범의 설악산, 변관식의 금강산

    이상범의 설악산, 변관식의 금강산 유료

    ... 강한 질감을 표현한 '내금강 보덕굴'(1960)'내금강 진주담'(1960)은 소정의 명작으로 꼽힌다. 이주현 명지대 미술사학과 교수는 “소정의 묵점은 후기로 갈수록 더욱 대담해졌다”며 “겸재 정선의 진경산수 전통 위에 특유의 힘찬 붓질로 화폭 위에 기운생동의 경지를 열었다”고 말했다. 전시는 오는 10일부터 6월 16일까지. 관람료 5000원(학생 3000원). 이은주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