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안혜리의 비즈니스 현장에 묻다] “그땐 돈을 번 줄 알았는데 기회를 놓쳤더라”

    [안혜리의 비즈니스 현장에 묻다] “그땐 돈을 번 줄 알았는데 기회를 놓쳤더라” 유료

    ... 투자를 받았어야 했다.” 성공적으로 매각했는데 왜 후회하나. “아마존웹서비스(AWS)와 마이크로소프트(MS) 에저, 구글 클라우드 등 빅3 클라우드 업체들이 지난해 4분기에만 30~60%씩 성장할 ... 허무하기도 하더라. 아니 무섭더라. 스타트업의 성공을 다들 큰돈 받고 파는 거로 여기는데 빌 게이츠가 매각을 했나, 제프 베조스가 매각을 했나. 아니다. 기업을 키웠다. 아마존이 대단하다고 하지만 ...
  • [서소문 포럼] 판데믹은 없다

    [서소문 포럼] 판데믹은 없다 유료

    ... 창궐하더니 2015년엔 메르스가 고귀한 생명을 앗아갔다. 그 후 몇 년 만에 다시 바이러스가 지구촌을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은 것이다. 바이러스의 창궐 가능성은 이미 여러 차례 제기됐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창업주 빌 게이츠는 2017년 독일에서 열린 콘퍼런스에서 “향후 10~15년 이내에 세계적인 전염병이 일어날 합리적인 가능성이 있다. 그렇게 되면 바이러스로 수억명이 사망할 것”이라고 ...
  • [윤석만 인간의 삶을 묻다]문명의 발전이 낳은 공포 '판데믹' 인류의 치명적 위협

    [윤석만 인간의 삶을 묻다]문명의 발전이 낳은 공포 '판데믹' 인류의 치명적 위협 유료

    ... 전동차량에서 공사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처럼 전염병은 인류에게 예나 지금이나 가장 큰 위협 요인입니다. 2017년 세계안보정상회의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창업자 빌 게이츠는 “바이러스는 핵무기보다 쉽게 많은 사람을 살상할 수 있다”며 “전쟁에 대비하듯 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가까운 미래에 판데믹(pandemic·대유행)으로 수천만 명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