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LG화학 “안전 확보 어려운 사업은 철수 고려” 유료

    LG화학은 인도 등 국내외에서 잇따라 발생한 사고와 관련한 환경·안전 강화 대책을 26일 발표했다. 환경 및 안전이 담보되지 않은 사업은 추진하지 않고, 기존 사업도 검토해 환경 및 안전 문제가 있으면 철수까지 고려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7일(현지시각) 인도 사업장에선 가스 누출로 12명이 숨졌고, 19일에는 충남 서산 대산공장에서 화재사고로 직원 1명이 사망했다. ...
  • LG화학 “안전 확보 어려운 사업은 철수 고려” 유료

    LG화학은 인도 등 국내외에서 잇따라 발생한 사고와 관련한 환경·안전 강화 대책을 26일 발표했다. 환경 및 안전이 담보되지 않은 사업은 추진하지 않고, 기존 사업도 검토해 환경 및 안전 문제가 있으면 철수까지 고려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7일(현지시각) 인도 사업장에선 가스 누출로 12명이 숨졌고, 19일에는 충남 서산 대산공장에서 화재사고로 직원 1명이 사망했다. ...
  •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환경부가 과도한 법 적용”…소송 불사한 경상북도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환경부가 과도한 법 적용”…소송 불사한 경상북도 유료

    ... 말했다. 그동안 석포제련소와 환경부·환경단체는 대기·수질 오염 문제 때문에 숱한 갈등을 겪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국회에서 “가능하다면 석포제련소의 폐쇄나 이전과 같은 조치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영풍 관계자는 “환경부의 120일 조업정지 결정은 일종의 보복성이 아닌지 의심된다”며 불만을 나타냈다. 환경단체의 압력이 거세지만, 공장 폐쇄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