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총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유승민 "40대초부터 대통령 뜻…노무현도 1~2%서 시작했다"

    유승민 "40대초부터 대통령 뜻…노무현도 1~2%서 시작했다" 유료

    ... 국민의힘이 압승한 4ㆍ7 재보선 결과에 대해 그는 “민심, 특히 2030의 지지가 두렵다” 고 했다. 100분가량의 인터뷰는 재보선 리뷰부터 대선 주자로서 자신의 경쟁력,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롯한 경쟁자에 대한 평가까지 넘나들었다. 그의 사무실 이름인 '희망 22'처럼 대화의 주제는 내년 3월 대선으로 수렴됐다. 국민의힘이 오랜만에 이겼다. “우리가 예뻐서 지지해준 ...
  • [사설] 여전히 현실과 동떨어진 대통령의 상황 인식

    [사설] 여전히 현실과 동떨어진 대통령의 상황 인식 유료

    ... 하던 '중립내각'은 얘기조차 없다. 청와대도 개편한다는데 정치적·법적 논란이 있는 인사들은 잔류시키는 모양이다. 청와대 정무수석 내정자는 비문(非文)이지만 초선 비례대표 출신이다. 검찰총장 후보군도 친정권 인사들 일색이다. 문 대통령에게 과연 널리 인재를 구할 절박함이 있는지 묻고 싶다. 더 안타까운 건 민주당도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이다. 원내대표와 당대표 후보 경선에서 ...
  • 야권 대통합 주도권 놓고 신경전…주호영 '자강론' 안철수 '합당론' 유료

    ...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이번에 이겼으니 다 합치면 또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 대선에서 뭔가를 보여주려면 혁신과 변화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같은 분도 정치할 생각이 있다면 참여할 수 있는 정당을 만들어야 한다. 정치권 밖에 있는 분들도 같이 의논해서 세력을 모으는 과정에 나설 것”이라며 신당 추진 의사를 밝혔다. 현일훈·성지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