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관계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 "사진 더 보내면 지워줄게" 그 악마, 잡고보니 지인

    [단독] "사진 더 보내면 지워줄게" 그 악마, 잡고보니 지인 유료

    ... 것처럼 평가하고 비난하는 문화가 바뀌어야 피해자가 이 같은 협박에 휘둘리지 않고 신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수사기관 관계자들은 정확한 통계가 없다면서도 지인 사이에 벌어지는 디지털 성범죄가 적지 않다고 입을 모았다. 한 지방검찰관계자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이 공론화한 이후에도 청소년들이 자신보다 더 어린 아이들을 협박해 사진을 찍게 하고 이를 온라인상에 ...
  • [랜드 is] 치열한 눈치, 끝없는 잡음, 언론 차단… 탈 많은 한남3구역 1라운드가 시작됐다

    [랜드 is] 치열한 눈치, 끝없는 잡음, 언론 차단… 탈 많은 한남3구역 1라운드가 시작됐다 유료

    ... 1층 사무실 문에 '회의 중'이란 큼지막한 종이가 붙어있었다. 기자가 문 앞에 서자 조합 관계자로 보이는 중년 남성이 나왔다. 기자라고 밝히자 그는 “드릴 말씀이 없다”며 서둘러 들어갔다. ... 직원(OS요원)이 조합원의 가족에게 300만원이 든 돈 봉투를 건넸다는 것이다. 조합원 자녀는 GS건설 관계자를 만나 돈을 돌려주고 이 관계자를 지난해 11월 검찰에 고소하고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용산구청에도 ...
  • 윤석열 장모, 사건 7년 만에 법정 선다 유료

    윤석열(60)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74)씨가 부동산 정보 등을 얻으려 총 347억원대의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사문서위조 및 행사)로 27일 재판에 넘겨졌다. 의정부지검 형사1부(정효삼 ... 김건희(48)씨에 대해선 “모녀가 공모해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증거가 없다”며 무혐의 처분했다. 검찰은 최씨와 안씨가 2013년 4월부터 같은 해 10월까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관계자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