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국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문재인의 '대한민국 100년' 원조는 이승만이다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문재인의 '대한민국 100년' 원조는 이승만이다

    ... 사이는 대립으로 마감한다. 좌파·진보 쪽은 이승만을 깎아내린다. 그들은 대항 카드로 김구의 삶을 내세운다. 그 연장선에서 '48년'의 의미를 축소한다. 좌파의 통념은 '1919년 임정 건국론'이다. 임정의 상징은 김구 선생이다. 문 대통령의 시각도 비슷하다. 그의 지난해 3·1절 경축사는 단정적이다. “새로운 국민주권의 역사가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을 향해 다시 써지기 시작했다.” ...
  • 건국절 논란 의식한 文대통령, 관보 1호 중요성 강조

    건국절 논란 의식한 文대통령, 관보 1호 중요성 강조

    ... 가치가 있는 관보 1호를 전시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 수립일과 건국일을 같은 날로 봐야한다고 주장하는 자유한국당은 최근 국회에서 '건국 70주년'이라는 타이틀을 내건 세미나를 개최하며 건국론을 이슈화 하고 있다. 실제로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1948년 8월15일 대한민국 건국'이라는 사실마저 부정하는 문재인정부의 역사 인식과 의도가 무엇인가"라며 "또다시 ...
  • 광복절 맞은 여야, 건국절 논란 또다시 '입씨름'

    광복절 맞은 여야, 건국절 논란 또다시 '입씨름'

    ... 나서자 더불어민주당은 강력 반발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을 향해 "분열의 정치, 정쟁만 일삼는 비생산적 정치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48년 건국론'을 내세운 자유한국당을 겨냥한 발언이다. 백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여전히 '48년 건국론'을 들먹이며 해묵은 이념 논쟁을 시도하고 있다"며 "광복절을 갈등의 장으로 만들어 보수 세력의 결집을 ...
  • 한국당, '건국절 논란' 이슈화…"文정부, 역사에 테러"

    한국당, '건국절 논란' 이슈화…"文정부, 역사에 테러"

    ... 드러난다"고 했다. 태 전 공사는 이어 "대한민국은 전세계에 자랑할 역사, 세계인이 부러워할 커다란 성과를 거뒀다"며 "오늘 대한민국의 70주년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1948년 건국론에 힘을 실었다. 자유한국당은 아울러 윤영석 수석대변인 명의로 논평을 내고 "문재인 정부의 역사관 또한 염려스럽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윤 대변인은 "1948년 8월15일 대한민국 건국이라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문재인의 '대한민국 100년' 원조는 이승만이다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문재인의 '대한민국 100년' 원조는 이승만이다 유료

    ... 사이는 대립으로 마감한다. 좌파·진보 쪽은 이승만을 깎아내린다. 그들은 대항 카드로 김구의 삶을 내세운다. 그 연장선에서 '48년'의 의미를 축소한다. 좌파의 통념은 '1919년 임정 건국론'이다. 임정의 상징은 김구 선생이다. 문 대통령의 시각도 비슷하다. 그의 지난해 3·1절 경축사는 단정적이다. “새로운 국민주권의 역사가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을 향해 다시 써지기 시작했다.” ...
  • 파격 인사로 권력주류 교체, 문 대통령 책대로 가고 있다

    파격 인사로 권력주류 교체, 문 대통령 책대로 가고 있다 유료

    ... 충칭(重慶)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찾아 “2019년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고, 그것은 곧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이라고 강조했다. 기존의 주류 역사관이었던 '1948년 건국론'을 부인한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노무현 정부의 연장선에 있지만 노무현 정부보다 순탄히 주류 교체를 진행하고 있다. 이런 추진력의 배경에 대해 민주당의 중진 의원은 “노무현 정부 때 친노는 ...
  • [사설] 또 소모적 건국절 논란 … 역사는 역사학계에 맡겨야 유료

    ... 건국으로 봐야 한다”며 내년이 건국 100주년임을 천명했다. 진보·보수 진영의 소모적 건국절 싸움에 대통령이 직접 불을 지핀 것이다. 논란의 핵심은 명확하다. 1919년과 1948년 건국론의 충돌이다. 문 대통령은 “3·1운동 정신과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역사 주류로 세울 것”이라며 1919년 건국론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자 보수 진영은 “국민·영토·주권이 확립된 1948년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