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3주 사이 4명 잘렸다…EPL 감독 경질 칼바람

    3주 사이 4명 잘렸다…EPL 감독 경질 칼바람

    ... 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은 지난 5일 토트넘을 2-1로 꺾고 6위로 올라서며 한숨 돌렸다. 하지만 포체티노 감독이 맨유 지휘봉을 잡을거라는 소문이 여전히 파다하다. 마누엘 페예그리니 웨스트햄 감독도 거취를 장담할 수 없는 처지다. 최근 첼시를 잡았지만 울버햄튼에 패하며 13위에 머물고 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 청와대, 법무장관 후보 추미애 지명…"사법개혁 완수"

    청와대, 법무장관 후보 추미애 지명…"사법개혁 완수"

    ... [앵커] 법무장관만 발표했는데, 추가 개각이 곧 있을까요? [기자] 그동안 여러 언론에서 김진표 의원이 다음 국무총리 후보로 거론된다고 보도됐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이낙연 국무총리께서 거취에 대해 어떤 입장도 밝힌 적도 없다"며 국무총리 교체를 부인했습니다. 법무장관만하지만 노영민 실장이 정부와 당에서 경쟁력 있는 총선 출마자를 더 내보낼 수 있다고 밝힌 바 있어서, 당장은 ...
  • "나경원의 발걸음 여기서 멈춥니다"…'연임 불가' 수용

    "나경원의 발걸음 여기서 멈춥니다"…'연임 불가' 수용

    ... 원내대표가 본인의 재신임 문제 의총에서 결정하겠다 선언하자, 이 소식을 들은 황교안 대표가 청와대 앞 천막 집무실에서 긴급 최고위를 소집합니다. 나 원내대표도 저기 갔습니다. 근데 본인 거취문제 논의하는 자리이니만큼, 계속 있기 뭐하니까 얼굴만 비치고 잠깐 있다가 나온 겁니다. 그리고 한 2시간쯤 지났을까요. 이런 결정을 발표합니다. [박완수/자유한국당 사무총장 (어제) : 나경원 ...
  • 안철수 정계복귀? 부인 김미경 “적절한 시기 있을 것”

    안철수 정계복귀? 부인 김미경 “적절한 시기 있을 것”

    ... 방문해 기자들과 만나 “(안 전 의원이) 최근에 발간한 책에도 나와 있듯 언제 어디서 무엇을 하든 우리 사회의 해결사로서 살겠다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남편의 거취는) 전적으로 남편이 결정할 일”이라며 “지금으로선 지난해부터 현지에서 시작한 연구 활동을 잘 마무리해 좋은 결과를 내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또 “남편은 정말 치열하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류현진의 FA 계약, '장기전'이 유력한 이유

    류현진의 FA 계약, '장기전'이 유력한 이유 유료

    ... 구단으로 분류하고 있다. 계약이 성사되기까진 '기다림'이 필요하다. 급할 게 전혀 없다. 시장의 분위기상 게릿 콜(전 휴스턴)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전 워싱턴)의 행선지가 결정된 뒤 류현진의 거취가 확정될 가능성이 크다. 콜은 사상 첫 '투수 3억 달러' 계약을 노리는 S급 선발 투수다. 스트라스버그는 워싱턴과의 잔여 4년, 총액 1억 달러 계약을 파기(옵트아웃)하고 ...
  • 류현진의 FA 계약, '장기전'이 유력한 이유

    류현진의 FA 계약, '장기전'이 유력한 이유 유료

    ... 구단으로 분류하고 있다. 계약이 성사되기까진 '기다림'이 필요하다. 급할 게 전혀 없다. 시장의 분위기상 게릿 콜(전 휴스턴)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전 워싱턴)의 행선지가 결정된 뒤 류현진의 거취가 확정될 가능성이 크다. 콜은 사상 첫 '투수 3억 달러' 계약을 노리는 S급 선발 투수다. 스트라스버그는 워싱턴과의 잔여 4년, 총액 1억 달러 계약을 파기(옵트아웃)하고 ...
  • 류현진의 FA 계약, '장기전'이 유력한 이유

    류현진의 FA 계약, '장기전'이 유력한 이유 유료

    ... 구단으로 분류하고 있다. 계약이 성사되기까진 '기다림'이 필요하다. 급할 게 전혀 없다. 시장의 분위기상 게릿 콜(전 휴스턴)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전 워싱턴)의 행선지가 결정된 뒤 류현진의 거취가 확정될 가능성이 크다. 콜은 사상 첫 '투수 3억 달러' 계약을 노리는 S급 선발 투수다. 스트라스버그는 워싱턴과의 잔여 4년, 총액 1억 달러 계약을 파기(옵트아웃)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