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9.9조 국채 발행해 충당, 국가채무 966조로 늘어난다

    9.9조 국채 발행해 충당, 국가채무 966조로 늘어난다 유료

    ... 늘리는 사업이 아니므로 당장 급하지 않은 분야에서 나중에라도 지출을 줄이겠다는 계획이 함께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옥동석 인천대 무역학과 교수도 “역대 정부가 재정 지출을 늘리면서도 국민연금·공무원연금 같은 재정개혁을 동반했지만 문재인 정부는 미래에 대비한 재정 계획이 없다”고 지적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 [사설] '졸속 중수청'보다 검경 수사권 조정 안착이 먼저다

    [사설] '졸속 중수청'보다 검경 수사권 조정 안착이 먼저다 유료

    ... 갓 출범했고, 검경 수사권 조정의 잉크도 마르기 전인 상황에서 또다시 엄청난 갈등을 촉발하는 중수청 신설을 성급하게 추진하는 것은 시기도, 방식도 공감을 얻기 어렵다. 여당은 4일께 검찰개혁특별위원회를 열어 검경 수사권 조정에 따라 검찰에 남은 부패·경제·선거 등 6대 범죄 수사권을 다시 검찰에서 떼어내 법무부 산하에 중수청을 신설하는 법안을 발의할 태세다. 여당의 중수청 드라이브 ...
  • 청와대 “검찰, 국회 존중해야” 박범계 “윤석열과 만나겠다” 유료

    ... 여론전에 나섰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동시에 여당 내 강경파들에 대한 일종의 경고 메시지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실제 청와대 관계자는 여당 강경론자들의 중수청 설치법 드라이브와 관련해 “국회는 검찰 개혁에 대한 국민 의견을 수렴해 입법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검찰 개혁 속도조절론'에 힘을 싣는 뉘앙스다. 여권 핵심 인사는 통화에서 “중수청 관련 논의는 여권 전체가 아닌 일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