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표 지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 대선 D-15] 트럼프의 뒷심···펜실베이니아·플로리다서 오차범위 내 접전

    [미 대선 D-15] 트럼프의 뒷심···펜실베이니아·플로리다서 오차범위 내 접전 유료

    ... 대통령이 2016년의 지지 열기를 재현한다면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애리조나, 위스콘신 등에서 0.2%~1%포인트 안팎의 초접전이 벌어질 수 있다"며 "두 후보가 확보한 선거인단 격차가 적고, 우편투표 개표지연되면 추수감사절(11월 26일) 이후까지도 승자를 모르는 혼란이 발생할 수도 있다"라고 경고했다.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 대선일~선거인단 투표일 사이, 당선인 유고 땐 연방대법원에 공 넘어가

    대선일~선거인단 투표일 사이, 당선인 유고 땐 연방대법원에 공 넘어가 유료

    ... 이럴 경우 소송 사태가 빚어지고 최종적으로 연방대법원이 판단할 가능성이 크다. 트럼프는 벌써 우편투표에 불만을 품고 대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인상을 주고 있다. 자칫 우편투표 개표지연돼 투표 결과가 혼란스럽거나 한쪽이 이의를 제기할 경우 혼란이 벌어질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진보 성향의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전 연방대법관의 장례 절차가 끝나기도 전인 지난달 ...
  • 대선일~선거인단 투표일 사이, 당선인 유고 땐 연방대법원에 공 넘어가

    대선일~선거인단 투표일 사이, 당선인 유고 땐 연방대법원에 공 넘어가 유료

    ... 이럴 경우 소송 사태가 빚어지고 최종적으로 연방대법원이 판단할 가능성이 크다. 트럼프는 벌써 우편투표에 불만을 품고 대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인상을 주고 있다. 자칫 우편투표 개표지연돼 투표 결과가 혼란스럽거나 한쪽이 이의를 제기할 경우 혼란이 벌어질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진보 성향의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전 연방대법관의 장례 절차가 끝나기도 전인 지난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