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표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오사카 부수도'는 실패했는가

    [서소문 포럼] '오사카 부수도'는 실패했는가 유료

    오영환 지역전문기자 겸 대구지사장 경험 못 한 개표 생중계였다. NHK 화면 상황은 개표율 86%에 찬성 59만2047표, 반대 58만9254표. 중반 이후 박빙의 찬성 우세가 이어졌지만, NHK는 '반대 다수 확실' 속보를 띄웠다. 개표 93% 때는 더 벌어져 찬성이 4716표나 웃돌았다. 긴장을 풀지 못하는 방송 진행자. 하지만 명불허전이었다. 개표가 늦었던 ...
  • 커지는 바이든의 미소

    커지는 바이든의 미소 유료

    ... 웃게 한 건 미시간·위스콘신에서 개표 종반 열린 우편투표함이었다. 바이든 지지표가 쏟아지며 이 두 곳에서 역전승을 만들었다. 한때 69만 표(15%포인트)가량 뒤지던 펜실베이니아에서도 개표율 89% 현재 트럼프 대통령(50.7%)에게 16만 표(2.6%포인트) 차까지 따라붙었다. 단, 바이든 후보가 개표 집계에서 매직 넘버를 확보해도 당선을 공식 확정하는 데는 몇 주가 더 ...
  • 4년 전과 정반대 러스트벨트 표심…샤이 트럼프, 히든 바이든에 졌다

    4년 전과 정반대 러스트벨트 표심…샤이 트럼프, 히든 바이든에 졌다 유료

    ... 경합주로는 펜실베이니아(선거인단 20명), 미시간(16명), 위스콘신(10명)을 꼽는다. 뉴욕 타임스(NYT), CNN, 폭스뉴스 등은 바이든을 이미 미시간과 위스콘신의 승자로 선언했다. 개표율과 이미 득표한 표 등을 고려했을 때 바이든이 이미 승기를 잡았다고 판단한 것이다. 5일 오전 6시(현지시간) 기준으로 미시간에서 바이든과 트럼프는 각각 50.4%(약 276만 명)와 48.0%(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