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방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조례 바꿔 송병기 앉혔다···野 "송철호, 캠코더 결정판"

    [단독]조례 바꿔 송병기 앉혔다···野 "송철호, 캠코더 결정판" 유료

    ... 사회일자리에너지정책특보(행정 5급)는 송 시장이 자문을 맡았던 시민단체 환경운동연합의 울산지부 사무국장 출신이다. 울산 정가에선 이들을 송 시장의 '문고리 3인방'으로 부른다고 한다. ③지방직 대신 개방직 =송 시장은 지난해 지� 송 시장은 지난해 지방직이었던 복지여성국장(3급)과 공보관(4급) 등을 조례 개정을 통해 개방직으로 바꿨다. 지역 안배 차원에서 현지 출신 인사를 발탁하는 관례를 ...
  • 법무부, 대검의 감찰권 뺏는다…검찰 “수사 독립성 훼손 우려” 유료

    ... 수사에 관한 사항을 감찰 대상에 포함하고 법무부 감찰관실에 검사 파견 금지 및 대검 감찰본부장에 비(非)검사 출신을 임명하는 방안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 취임 전 외부 개방직인 대검 감찰본부장에 검사 출신 변호사 임명이 유력했지만 현재는 판사 및 민변 출신 후보자가 거론되는 상황이다. 복수의 개혁위 위원들은 7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검찰이 검찰을 먼저 ...
  • 조국 검찰개혁위 첫날 “직접수사 축소” 권고

    조국 검찰개혁위 첫날 “직접수사 축소” 권고 유료

    ... 구성하며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출신 법조인을 최소화하려 했다고 한다. 제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법무부 고위 개방직 공무원과 법무부 산하기관 기관장 등에 민변 출신이 대거 기용되며 '민변 편중 인사'라는 지적이 제기돼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2기 개혁위 역시 '민변 인사'를 벗어났다고 보긴 어려웠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