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막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슈 IS]추신수 '최적의 타순'은 1번인가

    [이슈 IS]추신수 '최적의 타순'은 1번인가 유료

    ... 무게감과 안정감 모두 갖춘 리드오프. 이는 SSG의 염원이기도 하다. SSG는 올 시즌을 시작하면서 1번 타순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 그 문제는 아직 해결하지 못했다. SSG의 개막전 1번 타자는 프로 2년생 최지훈(24)이었다. 그가 1할 대 타율에 그치자 지난주 김원형 감독은 "이제 1번 타자를 고정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후 베테랑 김강민(39)이 주로 1번으로 나서고 ...
  • 추신수, 속도감 찾았나...발사각 20도 '총알 홈런'

    추신수, 속도감 찾았나...발사각 20도 '총알 홈런' 유료

    ... 공이 안 맞다 보니 잡생각이 있었다. 공이 보이면 내 스윙을 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SSG 추신수가 8회 솔로홈런을 날린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개막전 이후 추신수는 투수의 공을 최대한 많이 보려고 노력했다. 투수들은 이를 역이용해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고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추신수에게 유인구를 던졌다. 추신수는 "투수들이 나에게 빨리 승부를 ...
  • [피플 IS] 오재일에게 물었다던 구자욱, 오재일의 공백을 채웠다

    [피플 IS] 오재일에게 물었다던 구자욱, 오재일의 공백을 채웠다 유료

    ... 저렇게 쳐서 잘 치는구나, 저런 생각으로 치는구나 하는 걸 알 수 있었다"고 만족스러워했다. 공교롭게도 오재일은 재활 치료 중이다. 3월 말 옆구리 복사근 근육이 찢어져 5주 진단을 받았다. 개막전 엔트리 합류가 불발됐고 아직 '삼성 데뷔전'을 치르지 못했다. 삼성으로선 큰돈 주고 영입한 오재일의 공백이 뼈아플 수 있었다. 그러나 구자욱이 맹활약하면서 오재일의 몫까지 해내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