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당 초선 56명 “문파 눈치 안 보겠다” 청와대에 직격탄

    여당 초선 56명 “문파 눈치 안 보겠다” 청와대에 직격탄 유료

    ... 강행할 명분이 없다”며 “이런 폭풍우 속에서 기존의 기조를 고집하는 건 다 같이 죽자는 말과 같다”고 우려했다. 당내에선 “상황이 얼마나 엄중한지 제대로 인식하고 있었다면 최소한 쇄신용 개각이라도 발표했어야 했다”거나 “시간만 보내고 있다는 건 준비가 없었다는 뜻이고 이는 변화할 의지 자체가 없었음을 시인하는 것”이란 주장도 제기됐다. 또 다른 여권 인사는 “2030의 이탈이 ...
  • 여당 초선 56명 “문파 눈치 안 보겠다” 청와대에 직격탄

    여당 초선 56명 “문파 눈치 안 보겠다” 청와대에 직격탄 유료

    ... 강행할 명분이 없다”며 “이런 폭풍우 속에서 기존의 기조를 고집하는 건 다 같이 죽자는 말과 같다”고 우려했다. 당내에선 “상황이 얼마나 엄중한지 제대로 인식하고 있었다면 최소한 쇄신용 개각이라도 발표했어야 했다”거나 “시간만 보내고 있다는 건 준비가 없었다는 뜻이고 이는 변화할 의지 자체가 없었음을 시인하는 것”이란 주장도 제기됐다. 또 다른 여권 인사는 “2030의 이탈이 ...
  • 문 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인다” 100자 입장문…작년 총선 압승 땐 “진정한 민심” 500자 발표 유료

    ... 큰 변화가 있을까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 “할 수 있는 가장 센 수준 인적쇄신” 국민의힘 자축 대신 자중론 “민심의 화살 뒤바뀔 수 있다” 다만 청와대는 개각은 서두를 것으로 보인다. 일단 정세균 국무총리가 다음 주 사의를 밝힐 예정이다.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오는 11~13일 이란 출장 뒤 문 대통령을 만나 사의를 전달할 계획이다. 후임 총리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