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찬수의 에코 파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찬수의 에코파일] “국민은 절박한데…국회가 미세먼지특별법 미뤄 답답”

    [강찬수의 에코파일] “국민은 절박한데…국회가 미세먼지특별법 미뤄 답답” 유료

    ... 진단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지난 11일 서울 서초구 서울연구원 회의실에서 열린 좌담회에는 장영기 수원대 건설환경에너지공학부 교수, 서왕진 서울연구원장, 송상석 녹색교통 사무처장이 참석했고, 강찬수 중앙일보 환경전문기자가 사회를 맡았다.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좌담회에 참석한 송상석 녹색교통 사무처장, 서왕진 서울연구원장, 장영기 수원대 교수(왼쪽부터). 김상선 기자 지난 ...
  • [강찬수의 에코파일] 찌~익 칠판 긁는 소리…귀가 제일 짜증나는 주파수

    [강찬수의 에코파일] 찌~익 칠판 긁는 소리…귀가 제일 짜증나는 주파수 유료

    ... 작성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지역별 소음도, 특히 소음이 심한 구역을 지도에 표시한 것이 소음지도다. 건물의 층수까지 고려한 3차원 소음지도도 있다. 소음 피해가 심한 곳을 시민들이 미리 알고 대비할 수 있고, 지자체는 소음 피해를 줄이기 위한 노력을 어디에 집중할 수 있는지 파악할 수 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 [강찬수의 에코파일] 복원 사업 24년만에…중랑구에 멸종위기 산양이 나타났다

    [강찬수의 에코파일] 복원 사업 24년만에…중랑구에 멸종위기 산양이 나타났다 유료

    ... 대한 체계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전국적인 산양 숫자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연구사는 “과거에는 체계적인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분석만으로 산양 숫자가 늘었다고 단정하기는 어렵고, 추후 몇 년 뒤 비슷한 조사가 이뤄지면 추세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