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제징용 현금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일비전포럼] 한·일 정상 서한 오간 지금, '양보 이니셔티브' 추진해야

    [한일비전포럼] 한·일 정상 서한 오간 지금, '양보 이니셔티브' 추진해야 유료

    ... 사흘 만의 답신이다. 참석자들은 “이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며 양국 갈등의 시발점인 강제징용 배상문제에 관해선 우리가 '양보의 이니셔티브'를 발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입을 모았다. ... 관건은 올해 말~내년 초 일본기업 압류자산 현금화가 닥치는 걸 막을 수 있느냐다. ▶사법적으로 현금화를 유예할 수 있는지 ▶문희상 안에 이은 윤상현 안처럼 특별입법으로 강제징용 문제를 풀 수 있는지 ...
  • [사설] 스가, 일본 총리 사실상 확정…한·일 갈등 풀어야 유료

    ... 신조 총리 시절 사상 최악의 관계로 추락한 한·일 관계 개선이다. 양국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둘러싼 갈등으로 지난해 촉발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 아무런 해결책을 찾지 못했다. 그런 와중에 한국 법원에 압류 중인 일본 피고 기업 자산의 현금화 절차가 시작되고 일본 정부가 이에 대한 보복조치를 벼르고 있다. 스가 내각은 자칫 한·일 관계를 ...
  • “한·일 관계 개선, 올해 말 한·중·일 정상회담이 좋은 기회”

    “한·일 관계 개선, 올해 말 한·중·일 정상회담이 좋은 기회” 유료

    ... 노선 변경을 기대하긴 힘들다”고 말했다. 미네기시 히로시(峯岸博) 니혼게이자이신문 논설위원은 “결국 강제징용 문제는 국제법을 지키도록 하고, 수출 규제도 기존 노선을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코다 데쓰야(箱田哲也) 아사히신문 논설위원은 “일본제철 압류 자산을 현금화하면 양국 관계는 더욱 악화할 것”이라고 했다. 서영아 동아일보 논설위원과 김범수 한국일보 논설위원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