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민석의 시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상언의 시시각각] 강민석 대변인, 정말 모르시나요?

    [이상언의 시시각각] 강민석 대변인, 정말 모르시나요? 유료

    ... 민망합니다. 그러나 두 가지를 말하려고 용기를 냈습니다. 하나는 유감의 뜻을 밝히기 위해서입니다. 강민석 대변인의 청와대 입성으로 중앙일보는 권력과의 올바른 긴장 상태를 의심받는 상황에 놓였습니다. ... 동료들도 마찬가지의 입장에 처했습니다. 기자가 권력 핵심부로 자리를 옮겼을 때 국민이 어떤 시선으로 그와 그가 속했던 언론사를 바라보는지 모르지 않을 겁니다. 10일 첫 청와대 브리핑에서 ...
  • [강민석 논설위원이 간다] “그 당에선 할 일도 없고, 할 수도 없고, 할 필요도 없네”

    [강민석 논설위원이 간다] “그 당에선 할 일도 없고, 할 수도 없고, 할 필요도 없네” 유료

    ... 하는 것이긴 해도, 이들과 공방을 벌이는 손 대표의 모습 또한 과히 보기 좋은 건 아니라는 시선이 존재한다. 대표 자리에 너무 연연해 하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는데. “나더러 욕심낸다고들 ... 크지도 않은 당에서 그렇게 불통이었다는 점이 놀랍다. 이런 국면에서 창업주인 안철수 전 대표가, 독일에 있다지만 나몰라라 하는 것은 더욱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다. 강민석 논설위원
  • [강민석의 시선] '응답하라 2012'…패스트트랙의 추억

    [강민석의 시선] '응답하라 2012'…패스트트랙의 추억 유료

    강민석 논설위원 저는 '패스트트랙'입니다. '신속처리제'라고도 하죠. '쇼트트랙'과는 전혀 무관합니다. 요즘 저 때문에 세상이 다 시끄럽습니다. 제 직업은 '택배 서비스'입니다. 말만 패스트트랙이지 사실 느려 터졌습니다. 국회 상임위(특위)에서 법사위까지는 270일 이내, 법사위에서 본회의까지는 90일 이내 운반합니다. 본회의에선 따로 60일 머물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