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권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열정은 프로…1년에 500차례 라운드

    열정은 프로…1년에 500차례 라운드 유료

    ... 제일 마지막에 하는데, 거리가 제일 짧아 세컨드샷은 제일 먼저 해야 한다. 티샷하고 헐레벌떡 달려가는데, 세컨드샷 할 때 호흡 조절이 쉽지 않다”고 귀띔했다. 올해 미드아마 랭킹 1위 강권오(55)씨는 “투어 프로와 비교하면 거리부터 쇼트 게임까지 다르다. 7~8타 정도는 차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영천=성호준 골프전문기자 sung.hojun@joongang.co.k
  • 열정은 프로…1년에 500차례 라운드

    열정은 프로…1년에 500차례 라운드 유료

    ... 제일 마지막에 하는데, 거리가 제일 짧아 세컨드샷은 제일 먼저 해야 한다. 티샷하고 헐레벌떡 달려가는데, 세컨드샷 할 때 호흡 조절이 쉽지 않다”고 귀띔했다. 올해 미드아마 랭킹 1위 강권오(55)씨는 “투어 프로와 비교하면 거리부터 쇼트 게임까지 다르다. 7~8타 정도는 차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영천=성호준 골프전문기자 sung.hojun@joongang.co.k
  • 아마 골프 '허정구배' 오늘 티샷…주니어 기금 1억 전달

    아마 골프 '허정구배' 오늘 티샷…주니어 기금 1억 전달 유료

    ... 있는 순위별 배점을 받을 수 있다. 허정구배는 다른 주요 아마추어 대회와는 다르게 클럽챔피언 등 미드 아마(만 25세 이상 아마추어)의 강자도 참가한다. 올해 대회에는 정환(56), 강권오(51)가 출전한다. 허정구배 한국 아마추어 골프선수권 대회가 배출한 주요 선수로는 51회, 53회 우승자 김경태(33·신한금융그룹)와 52회 우승자 노승렬(28), 55회 우승자 김비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