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에버라드 칼럼] 보기엔 멀쩡하나 위태로운 북한, 세 개의 도미노

    [에버라드 칼럼] 보기엔 멀쩡하나 위태로운 북한, 세 개의 도미노 유료

    ... 도와줄 것이란 믿는 이들이 있지만 회의적이다. 류샤오밍(劉曉明)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임명된 지금은 더더욱 그렇다. 류 대표는 북한 문제를 오로지 중국의 이익이란 프리즘으로만 보는 냉혹한 강경파다. 그는 북한에 우호적이지 않다. 중국은 북한이 중국에 합당한 태도를 취할 때만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북한에 고지했다. 더 이상 순망치한(脣亡齒寒)이 아닌 거래 외교(transactional ...
  • [사설] 강성 댓글부대에 휘둘리는 정치 그만하자

    [사설] 강성 댓글부대에 휘둘리는 정치 그만하자 유료

    ...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당원들이다. 당원 설득부터 해야 그다음에 국민을 설득할 수 있다”고 답했다. 선거 참패 후에도 중도 확장성을 고민하기보다는 문파에 의존해 지지를 유지해 보겠다는 의미다. 강경파 의원들 사이엔 이번 전당대회를 앞두고 대의원(45%), 권리당원(40%), 국민(10%), 일반당원(5%)의 투표 비율을 권리당원을 더 늘리는 쪽으로 바꾸자는 주장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
  • [사설] 여전히 현실과 동떨어진 대통령의 상황 인식

    [사설] 여전히 현실과 동떨어진 대통령의 상황 인식 유료

    ... 절박함이 있는지 묻고 싶다. 더 안타까운 건 민주당도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이다. 원내대표와 당대표 후보 경선에서 여전히 친문이 우위를 점하고 있다. 초선 중심으로 제기되던 쇄신론도 당내 강경파에 의해 진압되는 분위기다. 정치에선 반응성(responsiveness)이 중요하다. 유권자의 요구에 응답해야 한다는 뜻이다. 하지만 문 대통령 주변은 비유하자면 유권자가 든 회초리를 맞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