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갓갓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황금폰' 속 여성 사진…음란물사이트에도 올렸다

    '황금폰' 속 여성 사진…음란물사이트에도 올렸다

    ... 20:49 JTBC 핫클릭 나체남성 불법영상, "4개에 10만원"…1000여 명 피해 "사이트 관리만 했다" 주장에도…제2의 n번방 '서머스비' 징역 7년형 확정 n번방 '갓갓' 문형욱 징역 34년…30년 전자발찌 부착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 "자유와 인격을 짓밟아"…'갓갓' 공범 안승진 항소심도 징역 10년

    "자유와 인격을 짓밟아"…'갓갓' 공범 안승진 항소심도 징역 10년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 운영자 '갓갓' 문형욱과 함께 피해자를 협박한 안승진이 지난해 6월 23일 오후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경북 안동시 안동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텔레그램 'n번방'에서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불법 제작·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승진(26)이 항소심에서도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
  • 'n번방·박사방' 활개칠 때…아·청 성범죄 줄어도 '이것' 피해자는 두배↑

    'n번방·박사방' 활개칠 때…아·청 성범죄 줄어도 '이것' 피해자는 두배↑

    ... 'n번방'·'박사방' 사건 역시 디지털 성범죄에 해당하기 때문입니다. 여가부가 실시한 2019년 판결문 조사 범위에 이 범죄 정보는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n번방' 운영자인 문형욱(25·대화명 '갓갓')은 지난 8일 1심 재판에서 징역 34년형을 선고받았습니다. 하지만 검찰이 "죄질에 비해 형량이 너무 가볍다"며 항소해 2심 재판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검찰 등에 따르면 문씨는 2017년 ...
  • [단독] '제2 n번방'서 '제2 소라넷'…퍼져 간 불법동영상

    [단독] '제2 n번방'서 '제2 소라넷'…퍼져 간 불법동영상

    ... (영상디자인 : 김지연) JTBC 핫클릭 [단독] '제2 n번방'…"여성 100여 명 불법촬영 영상 판매" [단독] '불법촬영물' 경로 추적해보니…가해자가 숨지기 전 '유포' n번방 '갓갓' 문형욱 징역 34년…30년 전자발찌 부착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조인스

| 지면서비스
  • n번방 만든 '갓갓' 1심서 징역 34년 유료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을 공유한 텔레그램 'n번방'을 처음 만든 주범 '갓갓' 문형욱(26)에게 법원이 징역 34년 형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신상정보공개·고지 10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과 장애인복지시설 취업제한 10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30년을 명령했다. 대구지법 안동지원 형사부(부장판사 조순표)는 8일 오후 열린 1심 선고공판에서 문형욱에 대해 ...
  • '디지털 성범죄' 징역 40년 중형에도…'n번방' 아직 안끝났다

    '디지털 성범죄' 징역 40년 중형에도…'n번방' 아직 안끝났다 유료

    ... 공간에서 발생하는 조직적 성범죄를 폭넓게 처벌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n번방 사건' 수사 일지.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 n번방 '갓갓'이 만들어 '박사방'으로 파생 n번방 사건은 201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n번방 창시자인 '갓갓' 문형욱(24)이 텔레그램 회원들과 조직적으로 아동·청소년 등을 성착취한 영상을 제작하고 ...
  • [사진] n번방 '갓갓' 얼굴 공개

    [사진] n번방 '갓갓' 얼굴 공개 유료

    n번방 '갓갓' 얼굴 공개 성 착취 영상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 n번방 최초 개설자인 일명 '갓갓' 문형욱이 18일 오후 경북 안동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에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문형욱은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 결정에 따라 이날 처음 얼굴이 공개됐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