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감별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블룸버그, 태풍의 눈 되나···"힐러리 대선 러닝메이트 검토"

    블룸버그, 태풍의 눈 되나···"힐러리 대선 러닝메이트 검토" 유료

    ... 클린턴과 연결되며 자기 중심적인 독재자 이미지가 강화되는 것”(워싱턴 이그재미너)이라는 비판도 등장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책사였던 딕 모리스는 트위터에 “힐러리를 지목하기에 앞서 감별사부터 고용하라”고 썼다. 클린턴 전 장관 카드가 좋을지 나쁠지 먼저 신중하게 검토하라는 경고다. 블룸버그가 민주당 경선의 중심으로 부상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견제에 돌입했다. 앞서 13일엔 ...
  • [사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총선 캠프인가 유료

    ... 인사들을 대거 포진시킨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유권자들이 이를 곱게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친문 인사들의 경선 과정에서 불공정 경쟁이라도 불거진다면 지난 총선에서 '진박 감별사' 논란의 재판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균형발전위원회의 조직 확대를 주도한 송재호 전 위원장도 지난 21일 총선 출마를 위해 사퇴했다. 공직자 사퇴 시한(16일)을 넘기고 ...
  • [분수대] 사람에 대한 충성

    [분수대] 사람에 대한 충성 유료

    ... 묘사했다. 휴전선 이북에서 만들어진 문서가 아닌지 의심될 정도였다. 절정은 박근혜 정권 때다. '친박'을 넘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진짜 충성파를 일컫는 '진박'이란 말이 유행했고, '진박 감별사'라는 용어까지 등장했다. 박 전 대통령 추종 세력은 자신을 진박의 범주에 밀어 넣지 못해 안달이었다. 엄연한 민주주의 시대에 특정한 사람, 즉 권력자 개인에 대한 충성이 사라지지 않는 이유는 간단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