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감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현장인터뷰]벤투 감독 "정당한 승리였지만 경기력 아쉬웠다"

    [현장인터뷰]벤투 감독 "정당한 승리였지만 경기력 아쉬웠다"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아쉬움을 피력했다. 한국 대표팀은 11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펼쳐진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1차전 홍콩과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황인범과 나상호의 연속골이 터졌다. 승리를 하기는 했으나 전체적으로 답답한 경기력이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벤투 ...
  • [앵커브리핑] '레드카드'보다 더 중요한 것…

    [앵커브리핑] '레드카드'보다 더 중요한 것…

    ... 리더십으로 유명했던 그는 2002년도의 그 시간처럼 자신을 내려놓는 대신, 선수들을 품어내고자 했습니다. "내 레드카드 보다 우승 이 더 중요했다" - 박항서/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베트남은 물론이고 모두를 즐겁고 자랑스럽게 만든 순간, 그것은 감독 박항서가 가져온 훈훈한 기적이었습니다. 그리고 어젯(10일)밤 또 다른 경기장. 어젯밤 국회 본회의장 거센 항의 한밤의 ...
  • 독일 축구 미래를 책임지는 한국 남자 이경엽

    독일 축구 미래를 책임지는 한국 남자 이경엽

    독일축구협회에서 일하는 이경엽은 뢰브 독일대표팀 감독에게 조언하는 전문가다. 피주영 기자 검은 머리에 턱수염, 독일 남자로는 작은 1m72㎝의 키, 그리고 동양인 이목구비. 독일어는 유창했다. 독일축구협회(DFB) 이경엽(44) 유스팀총괄부장의 첫인상이다. 재독 교포인 그는 300여명의 DFB 직원 중 유일한 한국계 독일인이다. 최근 독일 프랑크푸르트 DFB ...
  • [현장에서]유럽파 빠지자 에이스는 황인범

    [현장에서]유럽파 빠지자 에이스는 황인범

    연합뉴스 황인범(밴쿠버 화이트캡스)이 '에이스'였다. 황인범은 최근 한국 축구대표팀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는 파울루 벤투 감독의 절대적인 신뢰를 받으며 선발 멤버로 중용됐다. 하지만 벤투 감독의 믿음에 보답하지 못했다. 최근 연속적으로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고, 이런 황인범은 한국 축구팬들의 비난의 대상이 됐다. 벤투 감독의 보수적인 선수 기용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뉴스톡] SBS, 28일 'SBS 연예대상' 개최 外 유료

    ○…장항준 영화감독이 차기작 '리바운드'의 실제 주인공인 조선대학교 농구부 강양현 감독과의 인연으로 학교 측에 발전기금을 기탁했다. 10일 조선대학교에 따르면 장 감독은 이달 4일 발전기금 1천만원을 쾌척했다. 장 감독이 준비 중인 리바운드의 실존 인물인 강양현 감독은 조선대 출신으로 2012년 부산 중앙고 감독을 맡아 5명의 선수로 협회장기 ...
  • 고향 부산서 '군데렐라' 그 시절 다시 꿈꾸는 이정협

    고향 부산서 '군데렐라' 그 시절 다시 꿈꾸는 이정협 유료

    ... 지난 대회(2017년)에선 김신욱(31·당시 전북)이 주전으로 출전해 득점왕(3골)이 됐다. 10일 부산에서 개막한 올해 대회도 마찬가지다. 파울루 벤투(50·포르투갈)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손흥민(27·토트넘), 황의조(27·보르도) 등 유럽파를 부르지 못했다. 벤투 감독은 “오랜만에 대표팀에 온 선수들에겐 기량을 펼칠 기회”라고 말했다. 이정협(28·부산)은 누구보다 이번 ...
  • [김인식 클래식] 야구단 사장도 10년씩 할 수 있어야 한다

    [김인식 클래식] 야구단 사장도 10년씩 할 수 있어야 한다 유료

    ... 39번째 시즌을 맞는다. 각 구단 사장(대표이사)도 보다 전문화, 장기 계약직 체제로 가야 한다. 대부분의 구단(그룹)은 팀 성적이 안 좋았을 경우 문책성 혹은 팀 분위기 전환을 이유로 감독을 교체한다. 능사는 아니다. 구단 프런트에서 팀 전력을 향상할 수 있도록 선수 보강 등의 지원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모든 책임을 감독과 코치에게 씌우는 것이다. 시대에 너무 맞지 않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