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천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건강한 가족] 스타킹·장갑 착용 부위 저리면 당뇨병 의심!

    [건강한 가족] 스타킹·장갑 착용 부위 저리면 당뇨병 의심! 유료

    ... 달라 손발 저림을 단순히 혈액순환 장애로 여기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손발 저림의 원인은 혈액순환 장애보다 말초신경 질환, 척추 질환이 흔하고, 중추신경 질환도 원인 질환에 속한다. 가천대 길병원 정형외과 이정은 교수는 “손발 저림 증상이 나타날 때 혈행 개선제만 복용했다가 뒤늦게 병원을 찾아와 당뇨병 같은 원인 질환을 발견하는 환자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손목터널증후군은 ...
  • [건강한 가족] 넘어진 뒤 통증 가벼워도 X선 검사로 뼈 괜찮은지 살펴보세요

    [건강한 가족] 넘어진 뒤 통증 가벼워도 X선 검사로 뼈 괜찮은지 살펴보세요 유료

    ... 낙상이 원인이다. 고령층은 반사 신경이 떨어져 무게 중심이 쏠린 뒤쪽으로 엉덩방아를 찧으며 넘어진다. 앞으로 넘어질 때와 달리 손이나 팔로 충격을 줄이지 못해 엉덩이뼈가 골절되기 쉽다. 가천대 길병원 정형외과 심재앙 교수는 “낙상은 암·만성질환보다 무섭다”고 경고했다. 엉덩이뼈(고관절) 골절이 발생하면 두 발로 걷거나 앉았다 일어설 수 없다. 나을 때까지 3개월은 누워 지내야 한다. ...
  • [건강한 가족] 넘어진 뒤 통증 가벼워도 X선 검사로 뼈 괜찮은지 살펴보세요

    [건강한 가족] 넘어진 뒤 통증 가벼워도 X선 검사로 뼈 괜찮은지 살펴보세요 유료

    ... 낙상이 원인이다. 고령층은 반사 신경이 떨어져 무게 중심이 쏠린 뒤쪽으로 엉덩방아를 찧으며 넘어진다. 앞으로 넘어질 때와 달리 손이나 팔로 충격을 줄이지 못해 엉덩이뼈가 골절되기 쉽다. 가천대 길병원 정형외과 심재앙 교수는 “낙상은 암·만성질환보다 무섭다”고 경고했다. 엉덩이뼈(고관절) 골절이 발생하면 두 발로 걷거나 앉았다 일어설 수 없다. 나을 때까지 3개월은 누워 지내야 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