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로등점멸기 업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 WFM 주주명부 정경심 없었다···커지는 차명 투자 의혹

    [단독] WFM 주주명부 정경심 없었다···커지는 차명 투자 의혹 유료

    ... 영문 표기의 중국식 이름이 등장하는 만큼 검찰이 차명 거래 의혹을 구체적으로 밝혀야 한다고 주장한다. 조씨는 차명계좌와 사채로 투자했던 회사 자금을 외부로 빼돌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가로등점멸기 업체 웰스씨앤티에서 빼돌린 자금 10억원을 사채시장에서 실제로 현금화했다는 업계 증언도 나오고 있다. 윤영대 투기자본감시센터 공동대표는 “금감원에 제출하는 주식 거래 정보는 이름을 허위로 ...
  • 조범동, 옥중 자산 빼돌리기? 아내 명의 집 차인표 부부에게 10억에 팔아

    조범동, 옥중 자산 빼돌리기? 아내 명의 집 차인표 부부에게 10억에 팔아 유료

    ... 반부패수사2부(부장 고형곤)가 법원에 제출한 공소장에 따르면 조씨는 코링크PE와 웰스씨앤티, 익성과 더블유에프엠(WFM) 등으로부터 71억5370만원을 횡령했다. 조씨의 아내 이씨는 가로등점멸기 업체 웰스씨앤티 2대 주주에 오르기도 했다. 중앙일보가 조씨 측이 지난 6일 매매한 해당 아파트에 가보니 단지 내에서 가장 넓은 면적으로 전망이 좋은 15층에 있었다. 아파트 경비원은 ...
  • [단독]WFM 전 대표, 주식 7만주 '정경섭'에게 싸게 매각…“정경심 차명 의심”

    [단독]WFM 전 대표, 주식 7만주 '정경섭'에게 싸게 매각…“정경심 차명 의심” 유료

    ... 우 대표는 진모씨와 이모씨에게 각각 1억5000만원, 5억원 상당 주식을 처분했다. 진모씨는 중국어 이름으로 영어로 표기됐다. 이모(35)씨는 조범동씨 부인으로, 코링크PE가 투자한 가로등점멸기 업체 웰스씨앤티에서 2017년 8월 2대 주주로 등장하기 한다. 우모 전 WFM 대표가 2018년 3월 정경심 교수 등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가 투자한 코링크PE에 110만주를 전달할 당시 공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