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경환 曰] 명의는 바라지도 않지만…

    [한경환 ] 명의는 바라지도 않지만… 유료

    한경환 총괄 에디터 명의는 고사하고 의사라면 먼저 환자 상태에 대해 정확한 진단을 내리는 능력을 갖춰야 한다. 오진해서는 환자를 제대로 치료할 수 없다. 다양한 문제를 안고 있는 우리 사회도 마찬가지다.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4주년 특별연설과 질의응답에서 부동산, 코로나 백신 수급과 K 방역, 경제, 청문회와 인사 문제, 한반도 평화 프로세...
  • [한경환 曰] 명의는 바라지도 않지만…

    [한경환 ] 명의는 바라지도 않지만… 유료

    한경환 총괄 에디터 명의는 고사하고 의사라면 먼저 환자 상태에 대해 정확한 진단을 내리는 능력을 갖춰야 한다. 오진해서는 환자를 제대로 치료할 수 없다. 다양한 문제를 안고 있는 우리 사회도 마찬가지다.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4주년 특별연설과 질의응답에서 부동산, 코로나 백신 수급과 K 방역, 경제, 청문회와 인사 문제, 한반도 평화 프로세...
  • [배영대 曰] “넌 나에게 모욕감을 줬어!”

    [배영대 ] “넌 나에게 모욕감을 줬어!” 유료

    배영대 근현대사연구소장 배우 이병헌이 나오는 영화 '달콤한 인생'에 이런 대사가 나온다. “넌 나에게 모욕감을 줬어!” 영화 이후 많은 개그와 광고에서 익살스럽게 활용되어 더욱 유명해진 대사다. 요즘 돌아가는 세태와도 맞물려 다시 생각해보게 한다. 영화는 달콤함과 씁쓸함의 이중주로 전개된다. 인생의 달콤함을 한순간에 씁쓸함으로 뒤바꿔 놓는 요소가 모욕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