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vp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KBO 시상식', 11월 25일 개최...MVP-신인왕 발표

    'KBO 시상식', 11월 25일 개최...MVP-신인왕 발표

    2019 KBO 리그 MVP 시상식 2019시즌 KBO 리그 최고의 선수와 신인이 가려진다. KBO는 오는 25일 오후 2시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하모니볼룸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시상식'을 개최한다.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2019 KBO MVP와 신인상 주인공이 발표되는 2019 KBO MVP 시상은 KBO 리그와 퓨처스리그 ...
  • 붕어빵 같았던 2019년 벤투 축구

    붕어빵 같았던 2019년 벤투 축구

    ... 고집했다. '롱볼축구'나 '수비축구' 같은 허를 찌르는 변칙 전술은 없었다. 월드컵까지 3년이나 남았는데, 대표팀 밖에 있는 선수들의 동기부여가 사라질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K리그1 MVP(최우수선수) 후보로 꼽히는 김보경(울산)과 문선민(전북)마저 대표팀에 중용되지 못하고 있다. 벤투 감독은 자신만의 축구철학과 신념이 확고하다. 포르투갈 사령탑 시절부터 23명 중 11~15명 ...
  • 우승해도 감독상 못받는 김도훈, 우승하고도 MVP 못받는 펠리페

    우승해도 감독상 못받는 김도훈, 우승하고도 MVP 못받는 펠리페

    ... 김도훈 감독(왼쪽)·광주 펠리페. IS포토 "저희 감독님은 감독상 노리고 계실 것 같은데…" 지난달 17일,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19 파이널 라운드 미디어데이 때 최우수 선수(MVP) 수상에 대해 묻자 김보경(30·울산 현대)이 한 말이다. 이 때까지만 해도 모두들 김보경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 김도훈(48) 감독이 울산에 14년 만의 우승컵을 안긴다면 연말 K리그 ...
  • 쏠리면 몰린다, '원맨팀' 비애

    쏠리면 몰린다, '원맨팀' 비애

    ... GS칼텍스전에서 개인 통산 한 경기 최다 득점을 경신했다. 종전 37점을 넘어 40점을 쏟아냈다. 공격으로만 35득점. 성공률(44.87%)도 준수했다. 그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다. 현재 V-리그 여자부 최고의 공격수다. 주목되는 지점은 이재영의 공격점유율이다. 46.71%를 기록했다. 시즌 평균은 GS칼텍스전을 포함해도 36.46%에 불과하다. 이유가 있다. 외인 루시아가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우승해도 감독상 못받는 김도훈, 우승하고도 MVP 못받는 펠리페

    우승해도 감독상 못받는 김도훈, 우승하고도 MVP 못받는 펠리페 유료

    ... 김도훈 감독(왼쪽)·광주 펠리페. IS포토 "저희 감독님은 감독상 노리고 계실 것 같은데…" 지난달 17일,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19 파이널 라운드 미디어데이 때 최우수 선수(MVP) 수상에 대해 묻자 김보경(30·울산 현대)이 한 말이다. 이 때까지만 해도 모두들 김보경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 김도훈(48) 감독이 울산에 14년 만의 우승컵을 안긴다면 연말 K리그 ...
  • 36세 이세돌 은퇴…알파고 이긴 유일한 인간

    36세 이세돌 은퇴…알파고 이긴 유일한 인간 유료

    ... 50번의 우승컵을 들어 올렸고, 한국기원 공식 상금 집계로 98억 원에 가까운 수입을 벌어들였다. 2000년 76승을 올려 한국기원 최다승의 주인공이 되면서 최우수기사상을 획득했다. 통산 8차례의 MVP, 4번의 다승왕과 연승왕, 3번의 승률왕에 올랐다. 특히 2014년 구리 9단과의 10번기에서 6승 2패로 승리한 것은 대표적인 명승부 중 하나로 꼽힌다. 2016년에는 구글 딥마인드의 바둑 ...
  • 쏠리면 몰린다, '원맨팀' 비애

    쏠리면 몰린다, '원맨팀' 비애 유료

    ... GS칼텍스전에서 개인 통산 한 경기 최다 득점을 경신했다. 종전 37점을 넘어 40점을 쏟아냈다. 공격으로만 35득점. 성공률(44.87%)도 준수했다. 그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다. 현재 V-리그 여자부 최고의 공격수다. 주목되는 지점은 이재영의 공격점유율이다. 46.71%를 기록했다. 시즌 평균은 GS칼텍스전을 포함해도 36.46%에 불과하다. 이유가 있다. 외인 루시아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