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인의 작가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7인의 작가전] 균형의 왕 #16

    [7인의 작가전] 균형의 왕 #16

    커피를 좋아한다. 사랑하진 않는다. 사랑은 아무에게나 주지 않는다. 아무튼, 난 커피를 좋아하다. 하루에 적게는 1~2잔, 많게는 3~4잔 마시는 것 같다. 어떨 때는 물보다 커피를 더 많이 마신다고 느낄 때가 있을 리가 있나. 커피를 아무리 많이 마셔도 물을 따라잡을 순 없다. 물보다 진한 건 피뿐이다. 하지만 난 커피 애호가는 아니다. 커피에 대해 잘...
  • [7인의 작가전] 인 더 룸 #16

    [7인의 작가전] 인 더 룸 #16

    때마침 극장은 텅 비어있다. 범구는 시오의 손을 끌고 상영관 문을 박차고 들어갔다. 붉은 의자들이 일제히 바라보는 스크린 앞에서 시오에게 격렬하게 키스를 퍼붓기 시작했다. 스크린에는 처음 관계를 맺는 서툴고도 다급한 남녀가 영사기 불빛을 받아, 과장된 몸짓으로 그림자들끼리 서로의 윤곽을 굶주린 듯 어루만진다. 유난히 많게 느껴지는 단추를 푸르고 조금씩 드...
  • [7인의 작가전] 시뮬라크르 #16. 기시감 2 (1)

    [7인의 작가전] 시뮬라크르 #16. 기시감 2 (1)

    완의 꿈은 원래 엔지니어였다. 어릴 때부터 집안의 기계로 된 물건들은 모조리 완에 의해 고장 났다. 어떻게 해체는 했지만, 아직 온전히 꿰맞출 줄은 몰랐기 때문이었다. 로봇 경시대회에서 우승한 적도 있었다. 공대에 가고 싶었지만, 집안에 공학도는 작은형 하나면 족했다. 어려웠던 집안을 일으키느라 좌절된 아버지의 꿈을 좇아 완은 그림을 그려야 했다. 그 삶이...
  • [7인의 작가전] 붕괴 #16. 전투 (2)

    [7인의 작가전] 붕괴 #16. 전투 (2)

    “흩어져서 찾아볼까요? 한 놈뿐이라면 그렇게 위험할 것 같진 않은데요?” “일단 아래층으로 내려가는 걸 막는 게 우선입니다. 이무생 씨와 아드님, 박금옥 씨가 중앙 정원 쪽을 지켜주세요. 김달호 씨와 윤삼식 씨는 이정자 씨와 최민우 씨를 데리고 저쪽 구획을 뒤져보시고, 오희섭 씨와 김길수 씨는 박금봉 씨와 함께 절 따라오세요. 당신들은 그냥 여기 남아 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