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라운드 득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인식 감독도 감탄한 이인복 "틀이 잡힌 투수"

    김인식 감독도 감탄한 이인복 "틀이 잡힌 투수" 유료

    ... 보여줄 수 있도록 각별한 관리가 동반되길 바란다. 이인복은 2014년 2차 신인 드래프트 2라운드(전체 20순위)에서 롯데의 지명을 받은 투수다. 입단 첫해 데뷔전을 치렀고, 이종운 감독과 ... 했다. 2019시즌도 11경기밖에 등판하지 않았다. 가장 강한 인상을 남긴 등판은 2015년 4월 17일 두산전. 선발투수 송승준이 1회에 조기강판 된 뒤 두 번째 투수로 나서서 5⅓이닝을 ...
  • K리그1 '원더골' 대잔치

    K리그1 '원더골' 대잔치 유료

    지난달 29일 열린 4라운드 상주와 경기에서 힐킥으로 골을 터뜨린 대구 세징야. 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1(1부리그)에 '원더 골' 대잔치가 열리고 있다. 지난 달 8일 개막을 알린 ... 5분 정승원의 크로스가 문전으로 향했고, 문전으로 쇄도하던 세징야는 감각적은 오른발 힐킥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조재완과 비슷한 장면, 환상적인 장면이었다. 올 시즌 마수걸이 골을 터뜨린 세징야는 ...
  • 무승보다 걱정되는 줄부상, 피하고 싶었던 인천의 악몽

    무승보다 걱정되는 줄부상, 피하고 싶었던 인천의 악몽 유료

    지난 31일 열린 K리그1 2020 4라운드 포항과 경기에서 1-4로 완패한 인천. 이날 패배로 인천은 리그 11위에 머물렀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짠물 수비'를 자랑하던 인천 유나이티드가 ... '짠물 수비'를 앞세워 0-0 무승부를 거뒀던 인천은 비록 페널티킥을 내주며 패하긴 했으나 3라운드 수원 삼성전에서도 단단한 수비로 상대를 괴롭혔다. 3경기 무득점에 그칠 만큼 심각한 공격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