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쿠다 야스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일관계 파국 맞기 전에 강제징용 문제 해법 찾아야”

    “한·일관계 파국 맞기 전에 강제징용 문제 해법 찾아야” 유료

    ... 함께 어려움을 겪으면서 우리 모두가 (한·일 간) 서로의 위치를 다시 생각하는 계기를 마련해 줬다”며 “코로나19를 계기로 양국 관계가 나아갈 방향을 건설적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일본 총리도 “코로나19 위기로 세계가 위험에 처한 상황인데도 한국과 일본이 강제징용 문제로 해답을 찾지 못하고 있는 처지”라며 “이런 상황에서 두 나라의 시민사회 ...
  •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비판은 하되 상대방 시각도 고려하는 도량 갖춰라”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비판은 하되 상대방 시각도 고려하는 도량 갖춰라” 유료

    ... 끝에 이뤄진 사토 총리의 방한은 좋은 선례가 됐다. 2000년대 들어서는 고이즈미 준이치로와 후쿠다 야스오가 현역 총리로서 각각 노무현·이명박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했다. 하지만 이 관행은 곧 ... 취임 첫날부터 이런 일이 벌어졌으니 그 이전부터 꼬인 한·일 관계가 개선될 리 만무했다. 후쿠다 다케오 전 일본 총리(왼쪽)와 담소하는 최서면. [중앙포토] #2. 어렵사리 성사된 사토 ...
  • “전쟁없는 동아시아 공동선언하자”

    “전쟁없는 동아시아 공동선언하자” 유료

    ... 그는 “전쟁을 직접 체험하고 전쟁의 비참함과 우매함을 통감하는 동아시아 각국 원로들이 국경을 넘어 각국 국민과 정부를 설득해 이런 공동선언을 이끌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총리를 선두로 모리 요시로(森喜朗) 전 총리,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전 관방장관 등 상당수 일본 원로들이 이 구상에 공감하고 있다”고 알렸다. 참여국으로는 기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