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보들 위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후보들 빚더미 올랐는데···안철수, 딸 보러 美 갈때냐"

    "후보들 빚더미 올랐는데···안철수, 딸 보러 美 갈때냐"

    ... 지금 외유할 때가 아니다”며 “안 후보를 믿고 왔다가 졸지에 날벼락을 맞고 망연자실한 상태인 후보들 위로가 더 필요한 때”라고 비판했다. 장 변호사는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많은 우리 ... 전멸했다. 당이 조금만 받쳐주었더라면, 당이 헛발질만 안 했더라도 너끈히 당선될 수 있는 후보들이었는데 그 많은 후보 모두가 실업자 신세가 되고 말았다”며 “설혹 떨어지더라도 선거비라도 보전받았을 ...
  • [국회] 장진영 "안철수, 낙선 위로는커녕 외유라니" 비판

    [국회] 장진영 "안철수, 낙선 위로는커녕 외유라니" 비판

    ...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울 동작구청장 후보였던 장진영 변호사가 맨처음 제기한 주장이었죠. 많은 낙선후보들위로하기에 앞서 딸 축하를 위해 미국부터 가는 게 지도자로서 맞는 것이냐! 하는 문제제기를 ...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 동작구청장 출마했던 장진영 변호사! 지난 17일 SNS에 "많은 후보들이 선거비 보전도 못 받아 빚더미가 된 상황에서, 함께 아파해도 모자랄 판에 따님 축하 외유라니, ...
  • 안철수 미국행에 "어느 패장이 부하 놔두고 가족 보러가나"

    안철수 미국행에 "어느 패장이 부하 놔두고 가족 보러가나"

    ... "안철수 후보께서 결국 미국으로 가셨다. 안 후보께 따님 졸업식 축하도 중요하지만 전멸 당한 우리 후보들 위로가 더 중요하니 가시지 마시라고 충언을 드렸다"며 "안 후보도 3등 낙선으로 심신이 지치셨을 줄 안다. 그러나 몇 명인지 알 수도 없이 많은 우리 후보들이 전멸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이 조금만 받쳐줬더라면, 아니 당이 헛발질만 안 했더라도 너끈히 당선될 ...
  • [야당] '13일간의 열전'…6.13 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 개막

    [야당] '13일간의 열전'…6.13 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 개막

    ...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막을 올렸습니다. 각 당 지도부는 물론, 후보들은 치열한 선거전에 시동을 걸었죠. 오늘 야당 발제에서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 여야의 움직임을 ... 화제가 되고 있어서 일부러 선곡하기도 했지만, 오늘부터 공식 선거전에 들어간 전국의 모든 후보들에게도 위로와 힘이 되는 곡이 아닐까 싶습니다. 아직은 답이 없지만, 13일간의 선거운동 기간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총선개표 하던날…각정당의 표정|한표…한표…시소전에 손에 땀쥐며 "밤샘" 유료

    ○…3·25총선에서 기대이상의 압승을 거둔 민정당 관훈동당사는 민정당후보들이 선두를 달리고 있다는 첫방송이 시작된 직후부터 완전히 축제분위기. 송지영중앙위의장서리· 윤석정사무차장등 당직자들과 ... 『한국정치풍토에서는 보수의 벽이 너무 두텁다』며 『탄환이 없어 육탄으로 싸우다 쓰러져있는 동료후보들위로하고 산산조각이 난 당믈 재정비 강화하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다짐. 의석이 전무하고 ...
  • '새 빗자루 청소' 외친 37세 변호사, 로마 첫 여성시장 유력

    '새 빗자루 청소' 외친 37세 변호사, 로마 첫 여성시장 유력 유료

    ... 승리의 발판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부에선 이번에 1300개 도시에서 치러진 시장선거를 두곤 “렌치 총리와 그릴로의 싸움”이란 평까지 나온다. 렌치 총리로선 밀라노와 토리노 시장 후보들이 1위로 결선투표에 진출했다는 게 그나마 위로다. 가브리엘라 피레아 부쿠레슈티 시장 루마니아 수도 부쿠레슈티에선 여성 방송인 출신의 가브리엘라 피레아(43) 후보가 당선됐다. 잠정 개표 ...
  • [김종혁시시각각] 양정철씨에게 훈장 준 정부 유료

    ... 1960~70년대 산업화를 위해 허리띠를 졸랐던 세대의 눈물과 땀을, 80년대 민주화를 위해 몸을 던졌던 그 다음 세대의 헌신과 노력을 모두 감싸안도록 하자. 앞으론 서로 손가락질 좀 그만 하자. 새 역사의 시작은 선택에서 출발한다. 그러니 투표하러 가시길 바란다. 비록 선거운동 행태는 마땅치 않았지만 혼신을 다한 후보들께도 위로 말씀 전한다. 김종혁 사회부문 부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