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확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비즈 칼럼] 위기가정 복지 틈새 메우는 민간 사회공헌 사업

    [비즈 칼럼] 위기가정 복지 틈새 메우는 민간 사회공헌 사업 유료

    ... 발표한다. 지원 대상자는 신청 후 열흘이면 지원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같은 긴급 재난사태 때는 사흘 안에 긴급 생필품을 지원한다. 전국 아홉 개 지역에 전문인력을 배치했다. 이들은 현장 확인 후 위기의 정도, 사각지대 여부, 자립 가능성 등을 따진다. 이후 신속하면서도 당사자의 필요에 맞게 지원한다. 제도권 내에서 도움을 받을 수 없는 재소자 자녀, 난민, 미등록 외국인 근로자 ...
  • [경제 브리핑] 생체정보로 저축은행 계좌 개설 유료

    저축은행중앙회는 업계 공동의 모바일 뱅킹 애플리케이션(앱)인 'SB톡톡플러스'를 통한 신원증명 간소화가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 서비스로 지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앱을 쓰는 고객이 저축은행 계좌를 만들 때 생체정보를 등록하면 중복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 이렇게 하면 기존에 5분 이상 걸리던 계좌개설 절차가 5초 이내로 단축된다고 중앙회는 설명했다.
  • 열흘새 확진자 200명…수도권 다시 거리두기 유료

    ... 한 학원에서 수강생인 10대 학생 두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여의도 학원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이들은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여의도의 다른 학원 강사와 접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영등포구청은 이 학원이 있는 건물에 자리 잡은 다른 학원과 스터디카페, 독서실 등을 폐쇄하고 인근 6개 학교 주변을 방역했다. 사태가 심상치 않아지자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 ...